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민구, 공군 비행단 방문해 대비태세 점검
입력 2016.09.18 (15:00) 수정 2016.09.18 (19:42) 정치
한민구, 공군 비행단 방문해 대비태세 점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8일(오늘) 오후 충남 서산에 있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을 방문해 군사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제20전투비행단은 북한이 서북도서나 수도권을 위협할 경우 가장 빠르게 출격해 현장에서 작전을 펼칠 수 있는 부대다.

한 장관은 이날 현장 순시에서 군사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추석 연휴에도 임무수행 중인 비상대기 조종사와 정비사에게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 장관은 "수차례 경고했듯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한다면 어떠한 주저함도 없이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해 재도발 의지를 뿌리 뽑고, 무모한 도발은 결국 북한 정권 자멸의 길을 재촉하는 지름길임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추석 연휴 첫날인 14일에도 서해 최북단 백령도 해병부대를 방문해 군사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 한민구, 공군 비행단 방문해 대비태세 점검
    • 입력 2016.09.18 (15:00)
    • 수정 2016.09.18 (19:42)
    정치
한민구, 공군 비행단 방문해 대비태세 점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8일(오늘) 오후 충남 서산에 있는 공군 제20전투비행단을 방문해 군사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제20전투비행단은 북한이 서북도서나 수도권을 위협할 경우 가장 빠르게 출격해 현장에서 작전을 펼칠 수 있는 부대다.

한 장관은 이날 현장 순시에서 군사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추석 연휴에도 임무수행 중인 비상대기 조종사와 정비사에게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 장관은 "수차례 경고했듯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한다면 어떠한 주저함도 없이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해 재도발 의지를 뿌리 뽑고, 무모한 도발은 결국 북한 정권 자멸의 길을 재촉하는 지름길임을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추석 연휴 첫날인 14일에도 서해 최북단 백령도 해병부대를 방문해 군사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