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영정 사진 앞에 꽃을 올리는 유족들의 손이 조용히 떨립니다. 영결식장은 숨죽여 흐느끼는 소리로 가라앉습니다. 지난 21일 도로변 소방장비를...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해맑은 미소의 14살 영국 소녀 엘시. 지난 1965년 10월 엘시는 영국 중부 웨스트요크셔의 철길 터널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진 첫 ‘특별재난지역’ 선포…피해 복구 속도
입력 2016.09.23 (06:08) | 수정 2016.09.23 (07:2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지진 첫 ‘특별재난지역’ 선포…피해 복구 속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잇단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경주시를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지진 피해로 특별재난 지역이 선포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신속히 피해를 복구하고 정상화하는 데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진과 여진이 이어지면서 피해 복구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합니다.

주택 4천여 채가 파손됐고, 문화재 피해만 첨성대 등 90건에 달합니다.

<인터뷰> 경주 시민 : "마당이 흔들흔들 하니까 어지럽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중간 집계 결과 피해액이 선포 기준인 75억 원을 넘어서면서, 정부가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자연 재해로 24차례, 세월호 등 사회 재난으로 7차례 특별 재난지역이 선포됐지만, 지진 피해는 처음입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경주시는 피해 복구비의 최대 70%를 국고로 지원받게됩니다.

주택이 전부 부서진 경우는 900만 원, 반파된 경우는 450만 원을 지원받습니다.

특히 지진 피해의 특성을 감안해 벽체나 지붕 등 일부만 피해를 입은 경우라도 1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주민들의 심리 치료 등을 위해 의료진과 심리치료사 320여명을 투입합니다.

<녹취> 김희겸(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 :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지진대응 체계 전반에 대한 점을 통해 지진방재 종합 대책 마련할 계획."

정부는 경주 이외의 피해 지역 주민들도 지원금을 받고, 2% 안팎의 저금리로 복구 자금을 빌릴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경주에 44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급했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지진 첫 ‘특별재난지역’ 선포…피해 복구 속도
    • 입력 2016.09.23 (06:08)
    • 수정 2016.09.23 (07:24)
    뉴스광장 1부
지진 첫 ‘특별재난지역’ 선포…피해 복구 속도
<앵커 멘트>

정부가 잇단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경주시를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지진 피해로 특별재난 지역이 선포된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신속히 피해를 복구하고 정상화하는 데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진과 여진이 이어지면서 피해 복구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합니다.

주택 4천여 채가 파손됐고, 문화재 피해만 첨성대 등 90건에 달합니다.

<인터뷰> 경주 시민 : "마당이 흔들흔들 하니까 어지럽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중간 집계 결과 피해액이 선포 기준인 75억 원을 넘어서면서, 정부가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자연 재해로 24차례, 세월호 등 사회 재난으로 7차례 특별 재난지역이 선포됐지만, 지진 피해는 처음입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경주시는 피해 복구비의 최대 70%를 국고로 지원받게됩니다.

주택이 전부 부서진 경우는 900만 원, 반파된 경우는 450만 원을 지원받습니다.

특히 지진 피해의 특성을 감안해 벽체나 지붕 등 일부만 피해를 입은 경우라도 1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주민들의 심리 치료 등을 위해 의료진과 심리치료사 320여명을 투입합니다.

<녹취> 김희겸(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 :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지진대응 체계 전반에 대한 점을 통해 지진방재 종합 대책 마련할 계획."

정부는 경주 이외의 피해 지역 주민들도 지원금을 받고, 2% 안팎의 저금리로 복구 자금을 빌릴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경주에 44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급했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