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졌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져
농업과 임업, 어업에 종사하는 농림어업 인구가 처음으로 300만 명 미만으로 덜어졌다. 더구나...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일본의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이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직장인이라면 이게 무슨 꿈 같은 얘긴가, 하시겠죠? 일본 내에서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62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 문화 ‘부활’
입력 2016.09.23 (06:26) | 수정 2016.09.23 (07:24) 뉴스광장 1부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제62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 문화 ‘부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아하고 세련된 문화를 꽃피운 고대 왕국,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느껴볼 수 있는 백제문화제가 올해 62회째를 맞았습니다.

오늘부터 열흘 간 백제의 옛 수도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열리는데요.

중계차 연결합니다.

<질문>
홍정표 기자! 화려한 백제 왕국으로 변신한 축제장, 볼거리가 가득하다고요?

<답변>
네, 이곳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공산성이 한눈에 들어오는 공주 금강변입니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한가한 모습이지만, 본행사 준비는 모두 마친 상태입니다.

공주의 옛 지명인 '웅진'으로 천도한 475년을 상징하는 황포돛배 유등 475점을 비롯해 7백여 점의 유등이 가을 금강을 수놓고 있습니다.

올해로 예순 두돌을 맞은 백제문화제는 '백제, 세계를 품다'라는 주제로 다음달 2일까지 9일 동안 열립니다.

전야제인 오늘은 저녁 8시 부여 구드래 백마강 둔치에서 백제 금동대향로를 주제로 한 성대한 불꽃쇼가 가을밤을 수놓으며 축제의 시작을 알립니다.

이에 앞서 오후 5시 30분에는 부여군청 마당에서 무게가 11톤에 이르는 '백제대종'의 첫 타종식이 열립니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웅진 판타지아'가 이번에도 대표 프로그램으로 재등장하는데요.

공산성과 이곳 금강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 그대로를 공연의 배경으로 사용하는 환상적인 공연이 해상강국 대백제의 위용을 전합니다.

<질문>
지난해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해 어느 때보다도 규모가 크고, 프로그램도 다채로워졌다고요?

<답변>
네, 백제문화제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문화제답게 진행되는 프로그램만 백 10개가 넘습니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많은데요.

웅진성 퍼레이드는 공주 중동 초등학교에서 공산성 앞까지 웅장한 백제인들의 행렬을 선보입니다.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지는 흥겨운 자리입니다.

부여 정림사지 박물관 야외공연장에서는, 사비 도깨비를 주제로 한 체험관이 매일 운영되고, 백제문화제의 발자취와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알아볼 수 있는 전시공간도 선보입니다.

특히 부여읍내 전체가 축제장이 돼 사비 백제 거리를 재현하는 공연과 체험장, 먹거리 장터가 펼쳐집니다.

백제문화제는 다음달 2일 이곳 금강변에서 '백제 영원하라'를 주제로 한 공연이 펼쳐지면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됩니다.

지금까지 공주 금강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62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 문화 ‘부활’
    • 입력 2016.09.23 (06:26)
    • 수정 2016.09.23 (07:24)
    뉴스광장 1부
제62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 문화 ‘부활’
<앵커 멘트>

우아하고 세련된 문화를 꽃피운 고대 왕국,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느껴볼 수 있는 백제문화제가 올해 62회째를 맞았습니다.

오늘부터 열흘 간 백제의 옛 수도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열리는데요.

중계차 연결합니다.

<질문>
홍정표 기자! 화려한 백제 왕국으로 변신한 축제장, 볼거리가 가득하다고요?

<답변>
네, 이곳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공산성이 한눈에 들어오는 공주 금강변입니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한가한 모습이지만, 본행사 준비는 모두 마친 상태입니다.

공주의 옛 지명인 '웅진'으로 천도한 475년을 상징하는 황포돛배 유등 475점을 비롯해 7백여 점의 유등이 가을 금강을 수놓고 있습니다.

올해로 예순 두돌을 맞은 백제문화제는 '백제, 세계를 품다'라는 주제로 다음달 2일까지 9일 동안 열립니다.

전야제인 오늘은 저녁 8시 부여 구드래 백마강 둔치에서 백제 금동대향로를 주제로 한 성대한 불꽃쇼가 가을밤을 수놓으며 축제의 시작을 알립니다.

이에 앞서 오후 5시 30분에는 부여군청 마당에서 무게가 11톤에 이르는 '백제대종'의 첫 타종식이 열립니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웅진 판타지아'가 이번에도 대표 프로그램으로 재등장하는데요.

공산성과 이곳 금강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 그대로를 공연의 배경으로 사용하는 환상적인 공연이 해상강국 대백제의 위용을 전합니다.

<질문>
지난해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해 어느 때보다도 규모가 크고, 프로그램도 다채로워졌다고요?

<답변>
네, 백제문화제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문화제답게 진행되는 프로그램만 백 10개가 넘습니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많은데요.

웅진성 퍼레이드는 공주 중동 초등학교에서 공산성 앞까지 웅장한 백제인들의 행렬을 선보입니다.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지는 흥겨운 자리입니다.

부여 정림사지 박물관 야외공연장에서는, 사비 도깨비를 주제로 한 체험관이 매일 운영되고, 백제문화제의 발자취와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알아볼 수 있는 전시공간도 선보입니다.

특히 부여읍내 전체가 축제장이 돼 사비 백제 거리를 재현하는 공연과 체험장, 먹거리 장터가 펼쳐집니다.

백제문화제는 다음달 2일 이곳 금강변에서 '백제 영원하라'를 주제로 한 공연이 펼쳐지면서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됩니다.

지금까지 공주 금강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