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생명유지장치를 떼기 직전에 발가락을 움직여 살아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입력 2016.09.23 (06:29) | 수정 2016.09.23 (07:2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경주지진의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이라는 전문가들의 발표가 나왔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도 규모 3에서 4 정도의 추가 여진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경주지진에 대한 기상청의 정밀 분석 결과를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규모 5.8 본진 이후 열흘간 여진은 420차례가 넘습니다.

지도에 진앙을 찍어보니 대부분이 경주시 내남면 일대 5km 동심원 안에 모여 있습니다.

전진에서 본진, 또, 규모 4가 넘는 두 차례 여진은 남남서 쪽으로 이동하며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평균 깊이는 15.2km, 일반적인 한반도 진원보다 5km가량 더 깊었습니다.

기상청은 길게는 수 개월간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용규(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 : "본진보다 큰 여진이 발생할 확률은 낮다고 보지만, 규모 3에서 4 내외의 여진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밀 분석에 참여한 지진 전문가들은 연쇄효과에 의한 추가 강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준기(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더 큰 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굉장히 낮다.'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이번 경주지진으로 땅속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으로 증명됐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강태섭(부경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원래 (지진이) 날 수 있는 것에 동일본 대지진이 기여를 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따라서 양산단층 주변을 당장은 아니지만, 수십 년 내로 규모 6 정도의 강진이 반복될 수 있는 지진 위험 지역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 입력 2016.09.23 (06:29)
    • 수정 2016.09.23 (07:24)
    뉴스광장 1부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앵커 멘트>

이번 경주지진의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이라는 전문가들의 발표가 나왔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도 규모 3에서 4 정도의 추가 여진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경주지진에 대한 기상청의 정밀 분석 결과를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규모 5.8 본진 이후 열흘간 여진은 420차례가 넘습니다.

지도에 진앙을 찍어보니 대부분이 경주시 내남면 일대 5km 동심원 안에 모여 있습니다.

전진에서 본진, 또, 규모 4가 넘는 두 차례 여진은 남남서 쪽으로 이동하며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평균 깊이는 15.2km, 일반적인 한반도 진원보다 5km가량 더 깊었습니다.

기상청은 길게는 수 개월간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용규(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 : "본진보다 큰 여진이 발생할 확률은 낮다고 보지만, 규모 3에서 4 내외의 여진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밀 분석에 참여한 지진 전문가들은 연쇄효과에 의한 추가 강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준기(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더 큰 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굉장히 낮다.'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이번 경주지진으로 땅속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으로 증명됐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강태섭(부경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원래 (지진이) 날 수 있는 것에 동일본 대지진이 기여를 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따라서 양산단층 주변을 당장은 아니지만, 수십 년 내로 규모 6 정도의 강진이 반복될 수 있는 지진 위험 지역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