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조국 수호는 우리가” 화려한 국군의 날 행사
[영상] “조국 수호는 우리가” 화려한 국군의 날 행사
건군 68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 오늘(1일) 육·해·공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제주에 무슨 일이?…‘지의류’의 경고
제주에 무슨 일이?…‘지의류’의 경고
한라산 중턱에 있는 나무입니다. 뭔가 특이한 게 보이나요? 나무껍질이 여기저기 희끗희끗한 분칠이라도 한 듯 알록달록합니다. 뭘까요? 흔히들 나무껍질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28살 청년의 고귀한 희생…“의사자 논의”
입력 2016.09.23 (06:34) | 수정 2016.09.23 (07:3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28살 청년의 고귀한 희생…“의사자 논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이 난 건물로 뛰어들어가 십여 명의 목숨을 구하고 숨진 안치범 씨의 이야기가 국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고귀한 안 씨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의사자 지정하기 위한 사회적 논의도 시작됐습니다.

천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5층짜리 원룸 앞, 건물에서 나와 몸을 피한 안치범 씨가 건물을 보며 잠시 망설입니다.

자신의 목숨이 위태로워질 수 있는 순간, 그의 발길은 다시 건물 안으로 향했습니다.

새벽 시간, 자고 있던 이웃들을 살리기 위해 문을 두드리고, 문고리를 흔들었을 안 씨의 손은 검게 그을렸습니다.

문고리 등을 잡을 때 닿는 검지 부분의 피부는 심하게 벗겨졌습니다.

<인터뷰> 조가영(원룸 주민) : "'불이야, 여기 불났어요'라고 소리 지르셔서... 깨우지 않으셨으면 아마 계속 자고 있지 않았을까…."

아들을 떠나 보낸 안 씨의 아버지는 아들의 마지막 선택을 소중하게 받아들였습니다.

<인터뷰> 안광명(故안치범 씨 아버지) : "마음은 아프지. 마음은 아프지만…. 누가 봐도 얘는 이게 사람을 구하러 간 거지."

안 씨의 희생으로 목숨을 건진 원룸 주민들은 그의 의로운 행동을 글로 써 유족들에게 전달했습니다.

의사자로 지정되게 하기 위해섭니다.

시민들도 이런 움직임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현원(경기도 부천시) : "대단한 일을 하셨다고 생각하고요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주셨으면…."

한국성우협회는 성우의 꿈을 이루지못한 안 씨에게 명예 성우 자격을 주기로 했습니다.

안 씨 유족들은 이런 뜻을 모아 오늘 정부에 의사자 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28살 청년의 고귀한 희생…“의사자 논의”
    • 입력 2016.09.23 (06:34)
    • 수정 2016.09.23 (07:32)
    뉴스광장 1부
28살 청년의 고귀한 희생…“의사자 논의”
<앵커 멘트>

불이 난 건물로 뛰어들어가 십여 명의 목숨을 구하고 숨진 안치범 씨의 이야기가 국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고귀한 안 씨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의사자 지정하기 위한 사회적 논의도 시작됐습니다.

천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5층짜리 원룸 앞, 건물에서 나와 몸을 피한 안치범 씨가 건물을 보며 잠시 망설입니다.

자신의 목숨이 위태로워질 수 있는 순간, 그의 발길은 다시 건물 안으로 향했습니다.

새벽 시간, 자고 있던 이웃들을 살리기 위해 문을 두드리고, 문고리를 흔들었을 안 씨의 손은 검게 그을렸습니다.

문고리 등을 잡을 때 닿는 검지 부분의 피부는 심하게 벗겨졌습니다.

<인터뷰> 조가영(원룸 주민) : "'불이야, 여기 불났어요'라고 소리 지르셔서... 깨우지 않으셨으면 아마 계속 자고 있지 않았을까…."

아들을 떠나 보낸 안 씨의 아버지는 아들의 마지막 선택을 소중하게 받아들였습니다.

<인터뷰> 안광명(故안치범 씨 아버지) : "마음은 아프지. 마음은 아프지만…. 누가 봐도 얘는 이게 사람을 구하러 간 거지."

안 씨의 희생으로 목숨을 건진 원룸 주민들은 그의 의로운 행동을 글로 써 유족들에게 전달했습니다.

의사자로 지정되게 하기 위해섭니다.

시민들도 이런 움직임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현원(경기도 부천시) : "대단한 일을 하셨다고 생각하고요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주셨으면…."

한국성우협회는 성우의 꿈을 이루지못한 안 씨에게 명예 성우 자격을 주기로 했습니다.

안 씨 유족들은 이런 뜻을 모아 오늘 정부에 의사자 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