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43억 기부’ 요양 시설 주민 반대로 표류
입력 2016.09.23 (06:39) | 수정 2016.09.23 (07:3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43억 기부’ 요양 시설 주민 반대로 표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십 년 동안 미용사로 일하면서 알뜰히 모은 돈 43억 원을 어려운 노인들을 위해 쓰기로 한 한 할머니의 꿈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집 값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요양시설이 들어서는 걸 반대하고 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택가 집집마다 빨간 글씨가 쓰인 깃발이 꽂혀 있습니다.

대형 현수막도 곳곳에 걸려 있습니다.

인근에 노인 요양시설이 들어서는 걸 반대한다는 내용입니다.

<녹취> 지역 주민(음성변조) : "없는 형편에 오래오래 살으려고 대출받아서 집을 샀어요. 집값 떨어지면 누가 그거 보상해줄 거냐고요."

노인 요양시설 건립은 올해로 88살인 김북술 할머니의 기부로 시작됐습니다.

이 동네에서 평생을 홀로 살면서 미장원을 운영한 김 할머니는 지난해 평생 모은 돈 43억 원을 내놨습니다.

<인터뷰> 김북술(기부자) : "그 불쌍한 사람들 구하는데 뭐가 아까워. 내가 직접 가서 해주지는 못해도 얼마나 많은 사람을 구하겠어요."

하지만 김 할머니의 꿈은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지난 7월에 공사 허가를 받았지만, 두 달 넘도록 한 삽도 뜨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최성규(요양원 반대 주민대책위원장) : "(요양원이 들어서면)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게 되잖아요. 그러면 내 집의 내 재산을 지키지 않을 수 없다는 거예요."

지방자치단체의 중재도 소용없는 상황.

김 할머니는 간절히 호소합니다.

<인터뷰> 김북술(기부자) : "나는 이거 꼭 하고 죽어야지. 안 하고는 뭐하러 돈 벌어요. 돈 벌어서 뭐해요... 거기다 지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요. 돈도 가까스로 모았는데..."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43억 기부’ 요양 시설 주민 반대로 표류
    • 입력 2016.09.23 (06:39)
    • 수정 2016.09.23 (07:32)
    뉴스광장 1부
‘43억 기부’ 요양 시설 주민 반대로 표류
<앵커 멘트>

수십 년 동안 미용사로 일하면서 알뜰히 모은 돈 43억 원을 어려운 노인들을 위해 쓰기로 한 한 할머니의 꿈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집 값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요양시설이 들어서는 걸 반대하고 있습니다.

송락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택가 집집마다 빨간 글씨가 쓰인 깃발이 꽂혀 있습니다.

대형 현수막도 곳곳에 걸려 있습니다.

인근에 노인 요양시설이 들어서는 걸 반대한다는 내용입니다.

<녹취> 지역 주민(음성변조) : "없는 형편에 오래오래 살으려고 대출받아서 집을 샀어요. 집값 떨어지면 누가 그거 보상해줄 거냐고요."

노인 요양시설 건립은 올해로 88살인 김북술 할머니의 기부로 시작됐습니다.

이 동네에서 평생을 홀로 살면서 미장원을 운영한 김 할머니는 지난해 평생 모은 돈 43억 원을 내놨습니다.

<인터뷰> 김북술(기부자) : "그 불쌍한 사람들 구하는데 뭐가 아까워. 내가 직접 가서 해주지는 못해도 얼마나 많은 사람을 구하겠어요."

하지만 김 할머니의 꿈은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지난 7월에 공사 허가를 받았지만, 두 달 넘도록 한 삽도 뜨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최성규(요양원 반대 주민대책위원장) : "(요양원이 들어서면)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게 되잖아요. 그러면 내 집의 내 재산을 지키지 않을 수 없다는 거예요."

지방자치단체의 중재도 소용없는 상황.

김 할머니는 간절히 호소합니다.

<인터뷰> 김북술(기부자) : "나는 이거 꼭 하고 죽어야지. 안 하고는 뭐하러 돈 벌어요. 돈 벌어서 뭐해요... 거기다 지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요. 돈도 가까스로 모았는데..."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