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반인륜적 통치종식…자유 대한민국으로 오시기를”
“北 반인륜적 통치종식…자유 대한민국으로 오시기를”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정권의 도발과 반인륜적 통치가 종식될 수 있도록 북한 주민에게 진실을...
내일 전국에 비…중부 최고 200mm 폭우
2일 전국에 비…중부 최고 200mm 폭우
전국이 흐린 가운데 충청과 남부 지방에는 비가 이어지겠습니다. 일요일인 내일(2일)은 ...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조선업 위기 속 핵심 기술 해외 유출
입력 2016.09.23 (06:44) | 수정 2016.09.23 (07:3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조선업 위기 속 핵심 기술 해외 유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 경기 불황과 구조조정으로 업계가 존폐 위기 겪는 와중에, 우리나라가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인 LNG 선박의 설계도면이 최근 해외로 유출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심각한 국가적 손실이 우려됩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업체가 제작한 LNG 운반선입니다.

LNG 운반선 제작은 우리 조선업계가 세계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녹취> 조선업체 관계자(음성 변조) : "(아무나 만들기는 힘든 배겠네요. 특수한 배니까.) 그렇죠. 보통 국내 3사와 중국, 일본, 그 정도로 (만들 수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그런데 최근 한 국내 기업의 LNG 선박 설계도면이 협력업체 전·현직 직원을 통해 일본 조선업체에 건네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07년엔 35조 원 가치의 조선 관련 기술을 중국으로 빼돌리려던 업체 관계자들이 붙잡혔고, 지난 달에도 육상에서 선박을 제작하는 기술을 중국 업체에 넘기려던 일당이 적발되는 등 조선 기술 유출 기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한국 조선 기술을 노린 경쟁국 업체들이, 파격적인 대우를 제시하며 기술을 빼오도록 유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이철우(국회 정보위원장) : "산업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가운데, 핵심 기술이 유출되고 있어서 매우 안타깝습니다. 핵심 기술 유출은 간첩 행위로 보고 엄단해야 합니다."

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퇴사하는 인력이 중국 등지로 빠져나갈 경우 기술 유출 우려가 큰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조선업 위기 속 핵심 기술 해외 유출
    • 입력 2016.09.23 (06:44)
    • 수정 2016.09.23 (07:32)
    뉴스광장 1부
조선업 위기 속 핵심 기술 해외 유출
<앵커 멘트>

조선 경기 불황과 구조조정으로 업계가 존폐 위기 겪는 와중에, 우리나라가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인 LNG 선박의 설계도면이 최근 해외로 유출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심각한 국가적 손실이 우려됩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업체가 제작한 LNG 운반선입니다.

LNG 운반선 제작은 우리 조선업계가 세계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분야입니다.

<녹취> 조선업체 관계자(음성 변조) : "(아무나 만들기는 힘든 배겠네요. 특수한 배니까.) 그렇죠. 보통 국내 3사와 중국, 일본, 그 정도로 (만들 수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그런데 최근 한 국내 기업의 LNG 선박 설계도면이 협력업체 전·현직 직원을 통해 일본 조선업체에 건네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07년엔 35조 원 가치의 조선 관련 기술을 중국으로 빼돌리려던 업체 관계자들이 붙잡혔고, 지난 달에도 육상에서 선박을 제작하는 기술을 중국 업체에 넘기려던 일당이 적발되는 등 조선 기술 유출 기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한국 조선 기술을 노린 경쟁국 업체들이, 파격적인 대우를 제시하며 기술을 빼오도록 유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이철우(국회 정보위원장) : "산업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는 가운데, 핵심 기술이 유출되고 있어서 매우 안타깝습니다. 핵심 기술 유출은 간첩 행위로 보고 엄단해야 합니다."

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퇴사하는 인력이 중국 등지로 빠져나갈 경우 기술 유출 우려가 큰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