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경찰 물대포’ 백남기 씨 끝내 숨져…부검 놓고 대립
‘경찰 물대포’ 백남기 씨 숨져…부검 놓고 대립
 지난해 11월 열린 '제1차 민중총궐기' 집회. 이 집회에 참가했던 백남기씨는 경찰이 쏜 물대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중해서 난민선 침몰…“51명 사망·수백 명 실종”
입력 2016.09.23 (07:03) | 수정 2016.09.23 (09:37) 뉴스광장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지중해서 난민선 침몰…“51명 사망·수백 명 실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집트 근처 지중해에서 수백명이 탄 난민선이 침몰해 51명이 숨졌습니다.

유럽을 향한 목숨을 건 바닷길 난민들의 행렬이 이어지면서 안타까운 희생자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지난 21일, 이집트 북쪽 해안 로제타 마을에서 12Km 떨어진 지중해에서 난민선 한 척이 뒤집혔습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사망자 51명이 확인됐고, 163명이 구조됐습니다.

이집트 해군과 어부들이 바다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며 계속 시신을 건져내고 있다고 현지 언론 등이 보도했습니다.

다만 사고 선박의 탑승자 수에 대해서 250명에서 최대 6백명까지 언론사별로 다르게 전하고 있습니다.

실종자가 수백명에 달해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스만(실종자 가족) : "일자리를 찾기위해 16살 조카가 난민선을 탔어요. 구조활동을 더 강화해야 해요."

사고 당시 선박은 유럽으로 불법 이주를 시도하려는 이집트와 시리아, 아프리카 등지에서 온 사람들을 싣고 이탈리아로 향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집트 당국은 밀입국을 주도한 선원 4명을 인신매매와 과실치사 혐의로 구금하고 추가로 5명의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올해 들어 지중해를 거쳐 유럽으로 간 난민은 20만명이 넘고, 상반기중에만 2천 800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 지중해서 난민선 침몰…“51명 사망·수백 명 실종”
    • 입력 2016.09.23 (07:03)
    • 수정 2016.09.23 (09:37)
    뉴스광장
지중해서 난민선 침몰…“51명 사망·수백 명 실종”
<앵커 멘트>

이집트 근처 지중해에서 수백명이 탄 난민선이 침몰해 51명이 숨졌습니다.

유럽을 향한 목숨을 건 바닷길 난민들의 행렬이 이어지면서 안타까운 희생자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지난 21일, 이집트 북쪽 해안 로제타 마을에서 12Km 떨어진 지중해에서 난민선 한 척이 뒤집혔습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사망자 51명이 확인됐고, 163명이 구조됐습니다.

이집트 해군과 어부들이 바다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며 계속 시신을 건져내고 있다고 현지 언론 등이 보도했습니다.

다만 사고 선박의 탑승자 수에 대해서 250명에서 최대 6백명까지 언론사별로 다르게 전하고 있습니다.

실종자가 수백명에 달해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스만(실종자 가족) : "일자리를 찾기위해 16살 조카가 난민선을 탔어요. 구조활동을 더 강화해야 해요."

사고 당시 선박은 유럽으로 불법 이주를 시도하려는 이집트와 시리아, 아프리카 등지에서 온 사람들을 싣고 이탈리아로 향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집트 당국은 밀입국을 주도한 선원 4명을 인신매매와 과실치사 혐의로 구금하고 추가로 5명의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올해 들어 지중해를 거쳐 유럽으로 간 난민은 20만명이 넘고, 상반기중에만 2천 800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