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목집중, 누가 이길까?’…美 대선 TV토론 D-1
‘이목집중, 누가 이길까?’…TV토론 D-1
6주 뒤 예정된 미국 대선의 분수령이 될 TV 토론이 우리 시간으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주요 정당 ...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산산히 부서진 집 앞에 한 북한 여성이 망연자실하게 서 있습니다. 엄청난 양의 토사에 지붕만 간신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입력 2016.09.23 (07:20) | 수정 2016.09.23 (09:36) 뉴스광장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경주지진의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이라는 전문가들의 발표가 나왔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도 규모 3에서 4 정도의 추가 여진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경주지진에 대한 기상청의 정밀 분석 결과를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규모 5.8 본진 이후 열흘간 여진은 420차례가 넘습니다.

지도에 진앙을 찍어보니 대부분이 경주시 내남면 일대 5km 동심원 안에 모여 있습니다.

전진에서 본진, 또, 규모 4가 넘는 두 차례 여진은 남남서 쪽으로 이동하며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평균 깊이는 15.2km, 일반적인 한반도 진원보다 5km가량 더 깊었습니다.

기상청은 길게는 수 개월간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용규(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 : "본진보다 큰 여진이 발생할 확률은 낮다고 보지만, 규모 3에서 4 내외의 여진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밀 분석에 참여한 지진 전문가들은 연쇄효과에 의한 추가 강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준기(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더 큰 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굉장히 낮다.'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이번 경주지진으로 땅속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으로 증명됐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강태섭(부경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원래 (지진이) 날 수 있는 것에 동일본 대지진이 기여를 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따라서 양산단층 주변을 당장은 아니지만, 수십 년 내로 규모 6 정도의 강진이 반복될 수 있는 지진 위험 지역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 입력 2016.09.23 (07:20)
    • 수정 2016.09.23 (09:36)
    뉴스광장
“양산은 활성단층…규모 3~4 추가 여진 가능”
<앵커 멘트>

이번 경주지진의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이라는 전문가들의 발표가 나왔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도 규모 3에서 4 정도의 추가 여진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경주지진에 대한 기상청의 정밀 분석 결과를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규모 5.8 본진 이후 열흘간 여진은 420차례가 넘습니다.

지도에 진앙을 찍어보니 대부분이 경주시 내남면 일대 5km 동심원 안에 모여 있습니다.

전진에서 본진, 또, 규모 4가 넘는 두 차례 여진은 남남서 쪽으로 이동하며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평균 깊이는 15.2km, 일반적인 한반도 진원보다 5km가량 더 깊었습니다.

기상청은 길게는 수 개월간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유용규(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장) : "본진보다 큰 여진이 발생할 확률은 낮다고 보지만, 규모 3에서 4 내외의 여진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밀 분석에 참여한 지진 전문가들은 연쇄효과에 의한 추가 강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이준기(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더 큰 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굉장히 낮다.'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 이번 경주지진으로 땅속 뇌관인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으로 증명됐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강태섭(부경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원래 (지진이) 날 수 있는 것에 동일본 대지진이 기여를 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따라서 양산단층 주변을 당장은 아니지만, 수십 년 내로 규모 6 정도의 강진이 반복될 수 있는 지진 위험 지역으로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