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취재후]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한물간 아재 개그인 줄 알았는데, 아직 현실이었나 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18일, 충남 부여의 한 골프장에 이용우 부여군수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지금 세계는] 中 우물에 빠진 5살 남아 구조
입력 2016.09.23 (07:27) | 수정 2016.09.23 (08:31) 뉴스광장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中 우물에 빠진 5살 남아 구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중국 중부 허난성 시화현에서 우물에 빠진 5살 소년이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소년은 어른이 겨우 들어갈 정도로 폭이 좁고 깊이는 수 미터에 이르는 우물에 빠진 뒤 공포에 질려 울기만 해 줄을 내려줘도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소방관이 발에 줄을 매단 채 내려가 소년의 몸에 줄을 묶은 뒤 끌어올려 구조에 성공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中 우물에 빠진 5살 남아 구조
    • 입력 2016.09.23 (07:27)
    • 수정 2016.09.23 (08:31)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中 우물에 빠진 5살 남아 구조
중국 중부 허난성 시화현에서 우물에 빠진 5살 소년이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소년은 어른이 겨우 들어갈 정도로 폭이 좁고 깊이는 수 미터에 이르는 우물에 빠진 뒤 공포에 질려 울기만 해 줄을 내려줘도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소방관이 발에 줄을 매단 채 내려가 소년의 몸에 줄을 묶은 뒤 끌어올려 구조에 성공했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