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법 강화했지만’…때리고 성추행하고 항공기내 불법행위 증가
[단독] ‘비행기가 위험해’…기내 폭행·소란·성추행 급증
A 씨는 올해 6월 태국 방콕에서 인천으로 오는 국제선 항공기에서 승무원을 성희롱 했다가 공항...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산산히 부서진 집 앞에 한 북한 여성이 망연자실하게 서 있습니다. 엄청난 양의 토사에 지붕만 간신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물도 식량도 부족 “꿈 잃지 않게 해주세요”
입력 2016.09.23 (08:10) | 수정 2016.09.23 (09:27) 아침뉴스타임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물도 식량도 부족 “꿈 잃지 않게 해주세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진해운 사태로 마흔 척에 가까운 선박이 화물을 싣고 공해상을 떠돌고 있습니다.

3주를 넘어서면서 선원들은 식수와 식량 부족, 기약 없는 불안감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내온 영상 호소문을 공웅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앞 공해상! 한진해운 소속 선원들이 물고기를 잡고 있습니다.

<녹취> 주숩 에노스(한진네덜란드호 선원) : "(왜 낚시를 하고 있나요?) 먹을 것이 없어요. 음식을 받을 수가 없어요."

이곳에 머문지 벌써 3주째, 언제 다시 부식을 받게 될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가장 부족한 것은 물!

목욕과 빨래는 빗물로 해결합니다.

<녹취> 이수현(한진네덜란드호 3등 항해사) : "본선에 이제 물이 많이 부족해서 사람들이 모두... 선원들이 씻지도 못하고"

집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기약없는 불안감으로 선원들은 지쳐가고 있습니다.

<녹취> 우태술(한진네덜란드호 조리장) : "이제 너무 힘들어서 빨리 좀 어떻게 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세요. 우울증 증세가 오고, 일하는 것에 상당히 지장이 있습니다."

현재 압류나 현지 항만 입항 거부로 공해상에 대기중인 한진해운 선박은 모두 37척, 선원은 800여 명에 이릅니다.

<녹취> 김선정(한진킹스턴호 실습 기관사) : "언제 끝날지 모르는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습니다. 저희가 가진 바다의 꿈을 끝까지 지킬 수 있게 도와주세요."

기약없이 바다를 떠도는 이들은 해운강국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세계의 바다를 누빌 날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 물도 식량도 부족 “꿈 잃지 않게 해주세요”
    • 입력 2016.09.23 (08:10)
    • 수정 2016.09.23 (09:27)
    아침뉴스타임
물도 식량도 부족 “꿈 잃지 않게 해주세요”
<앵커 멘트>

한진해운 사태로 마흔 척에 가까운 선박이 화물을 싣고 공해상을 떠돌고 있습니다.

3주를 넘어서면서 선원들은 식수와 식량 부족, 기약 없는 불안감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내온 영상 호소문을 공웅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앞 공해상! 한진해운 소속 선원들이 물고기를 잡고 있습니다.

<녹취> 주숩 에노스(한진네덜란드호 선원) : "(왜 낚시를 하고 있나요?) 먹을 것이 없어요. 음식을 받을 수가 없어요."

이곳에 머문지 벌써 3주째, 언제 다시 부식을 받게 될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가장 부족한 것은 물!

목욕과 빨래는 빗물로 해결합니다.

<녹취> 이수현(한진네덜란드호 3등 항해사) : "본선에 이제 물이 많이 부족해서 사람들이 모두... 선원들이 씻지도 못하고"

집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기약없는 불안감으로 선원들은 지쳐가고 있습니다.

<녹취> 우태술(한진네덜란드호 조리장) : "이제 너무 힘들어서 빨리 좀 어떻게 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세요. 우울증 증세가 오고, 일하는 것에 상당히 지장이 있습니다."

현재 압류나 현지 항만 입항 거부로 공해상에 대기중인 한진해운 선박은 모두 37척, 선원은 800여 명에 이릅니다.

<녹취> 김선정(한진킹스턴호 실습 기관사) : "언제 끝날지 모르는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습니다. 저희가 가진 바다의 꿈을 끝까지 지킬 수 있게 도와주세요."

기약없이 바다를 떠도는 이들은 해운강국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세계의 바다를 누빌 날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