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법원, 故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경찰 물대포’ 故 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재판부가 고 백남기 씨에 대한 압수수색 검증 영장, 즉 부검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영장 심사는 3시간 만에 기각을 결정했지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국과수, 시신 2구 서로 다른 가족에 인계
입력 2016.09.23 (08:16) | 수정 2016.09.23 (09:27) 아침뉴스타임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국과수, 시신 2구 서로 다른 가족에 인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시신 2구를 서로 다른 유족에게 인계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전혀 모르는 사람의 시신을 놓고 장례식을 치르다가 뒤늦게 알았지만 이미 화장된 뒤였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족들이 유골함을 들고 빈소로 들어옵니다.

뒤늦게 시신을 찾았지만 이미 화장된 뒤였습니다.

이틀 동안 다른 시신을 놓고 빈소를 지켰던 가족들은 입관 과정에 시신이 다른 사람이라는 걸 발견했습니다.

<녹취> 홍 모 씨 유가족(음성변조) : "여기 (표식에) 홍oo이라고 써져 있잖아요. 그런데 이 사람은 아무 상관이 없는 사람이에요."

홍 씨 가족들이 62살 하 모 씨의 시신을 인계받은 대신 홍 씨의 시신은 하 씨 가족에게 인계됐고 화장까지 마친 겁니다.

수술 중 숨진 홍 씨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하 씨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이틀전인 지난 21일 부검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시신이 뒤바뀐 채 서로 다른 가족에게 인계된 겁니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고 시신을 인계한 용역업체와 관리가 소홀했던 국과수가 저지른 어처구니없는 실수였습니다.

<인터뷰> 최영식(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 : "유족들 얘기 충분히 들었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 최대한 하겠다 약속을 드렸고."

국과수는 사과와 함께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가족을 잃은 유족들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하나 더 입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국과수, 시신 2구 서로 다른 가족에 인계
    • 입력 2016.09.23 (08:16)
    • 수정 2016.09.23 (09:27)
    아침뉴스타임
국과수, 시신 2구 서로 다른 가족에 인계
<앵커 멘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시신 2구를 서로 다른 유족에게 인계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전혀 모르는 사람의 시신을 놓고 장례식을 치르다가 뒤늦게 알았지만 이미 화장된 뒤였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족들이 유골함을 들고 빈소로 들어옵니다.

뒤늦게 시신을 찾았지만 이미 화장된 뒤였습니다.

이틀 동안 다른 시신을 놓고 빈소를 지켰던 가족들은 입관 과정에 시신이 다른 사람이라는 걸 발견했습니다.

<녹취> 홍 모 씨 유가족(음성변조) : "여기 (표식에) 홍oo이라고 써져 있잖아요. 그런데 이 사람은 아무 상관이 없는 사람이에요."

홍 씨 가족들이 62살 하 모 씨의 시신을 인계받은 대신 홍 씨의 시신은 하 씨 가족에게 인계됐고 화장까지 마친 겁니다.

수술 중 숨진 홍 씨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하 씨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이틀전인 지난 21일 부검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시신이 뒤바뀐 채 서로 다른 가족에게 인계된 겁니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고 시신을 인계한 용역업체와 관리가 소홀했던 국과수가 저지른 어처구니없는 실수였습니다.

<인터뷰> 최영식(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 : "유족들 얘기 충분히 들었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 최대한 하겠다 약속을 드렸고."

국과수는 사과와 함께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가족을 잃은 유족들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하나 더 입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