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오늘 하루 은행 파업…성과 연봉제가 뭐길래?
입력 2016.09.23 (08:18) | 수정 2016.09.23 (09:38)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 하루 은행 파업…성과 연봉제가 뭐길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금융노조가 성과연봉제 도입에 반대하며, 일단 오늘 하루 짜리 총파업을 벌입니다.

인터넷 뱅킹 등은 평소처럼 이용할 수 있지만, 일부 은행 점포는 방문했을 때 업무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김경진 기자 리포트 보시죠.

<리포트>

금융노조가 오늘 오전 9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은행 직원 10만여 명 가운데 30% 이상은 오늘 근무를 하지 않고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 집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기업은행과 농협은행, SC제일은행은 파업 참여율이 높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김문호(금융노조 위원장) : "해고 연봉제 저지를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금융권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시중 은행들은 본사 직원을 영업점에 파견하고, 파업 참가율이 높으면 점포를 축소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파업을 하더라도 인터넷 뱅킹과 모바일, 폰뱅킹은 정상적으로 운영됩니다.

금융감독원도 오늘 직원들을 주요 은행에 파견해 인터넷 뱅킹이 마비되지 않도록 대비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임종룡(금융위원장) : "은행의 전산 서비스가 결코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IT 부분의 비상 행동계획 작동도 철저히 준비해주시길 바랍니다."

다만 은행에 방문했을 땐 일부 영업 차질은 불가피해보입니다.

특히 각종 대출 상담은 담당 인력이 빠져 대기 시간이 평소보다 길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투자 송금 등 외환 업무도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펀드나 방카슈랑스 상품 가입도 판매 인원이 적은 만큼 다음주로 미루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기자 멘트>

그렇다면 은행원들이 왜 가장 강력한 총파업 카드까지 사용하게 된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금융노조는 총파업 이유로 -> 성과연봉제 조기 도입과 저성과자 해고, 관치금융 반대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성과연봉제가 실시되면 해고를 쉽게 할 수 있어서 고용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나서서 이를 종용하는 건 여전한 관치 금융 행태를 보여주고 있고, 이는 결국 금융회사 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성과연봉제라는 커다란 흐름을 되돌릴 수는 없다면서 성과연봉제에 대해 사측과 노조가 어떻게 합리적으로 도입할 것인지 협의를 해야하지 파업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쟁점이 되고 있는 성과연봉제라는 건 어떤 것일까요?

현재 금융권 대부분은 기본적으로 호봉제. 그러니까 근무 연한에 따라 임금이 자동으로 오르게 돼 있습니다.

다만 지점별 평가만을 바탕으로 약간의 성과급을 다르게 받는 구좁니다.

그런데 이제는 개인적인 성과를 평가해 이를 연봉에 반영하겠다는 겁니다.

지난 7월, 14개 시중은행장들이 모여서 가이드라인까지 만들었는데, 핵심 내용은 같은 직급이라도 연봉 격차를 최대 40%까지 벌리겠다는 겁니다.

물론 단계적으로 이뤄지겠지만, 은행 차장급의 경우 지금은 엇비슷하게 연봉 8천만 원을 받지만, 앞으로 누구는 1억 원, 누구는 6천만 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정부는 이렇게 되면 금융회사의 인건비 부담을 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금융노조는 지금도 각종 프로모션을 한다면서 직원들에게 돈벌이 경쟁을 시키는 상황인데 앞으로는 이 경쟁에서 낙오하면 언제든 해고하겠다는 뜻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성과 연봉제는 지난 2010년 6월, 당시 1,2급 공공기관 간부직에 처음 도입됐는데요.

정부는 이 같은 성과연봉제를 공기업 평직원과 민간 금융회사까지 확대시키겠다는 방침을 정해 놓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파업을 하는 금융회사들과 같은 논리로 다른 공공 부문에서도 파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오는 27일에는 철도노조와 지하철노조, 건강보험공단과 서울대병원 등이 파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데요.

그 이틀 뒤엔 양대 노총의 총파업 집회도 예정돼 있습니다.

정부는 이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라면서 청년들에게 실망감을 주는 이 같은 이기적 행태를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 오늘 하루 은행 파업…성과 연봉제가 뭐길래?
    • 입력 2016.09.23 (08:18)
    • 수정 2016.09.23 (09:38)
    아침뉴스타임
오늘 하루 은행 파업…성과 연봉제가 뭐길래?
<기자 멘트>

금융노조가 성과연봉제 도입에 반대하며, 일단 오늘 하루 짜리 총파업을 벌입니다.

인터넷 뱅킹 등은 평소처럼 이용할 수 있지만, 일부 은행 점포는 방문했을 때 업무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김경진 기자 리포트 보시죠.

<리포트>

금융노조가 오늘 오전 9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은행 직원 10만여 명 가운데 30% 이상은 오늘 근무를 하지 않고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 집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기업은행과 농협은행, SC제일은행은 파업 참여율이 높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김문호(금융노조 위원장) : "해고 연봉제 저지를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금융권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시중 은행들은 본사 직원을 영업점에 파견하고, 파업 참가율이 높으면 점포를 축소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파업을 하더라도 인터넷 뱅킹과 모바일, 폰뱅킹은 정상적으로 운영됩니다.

금융감독원도 오늘 직원들을 주요 은행에 파견해 인터넷 뱅킹이 마비되지 않도록 대비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임종룡(금융위원장) : "은행의 전산 서비스가 결코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IT 부분의 비상 행동계획 작동도 철저히 준비해주시길 바랍니다."

다만 은행에 방문했을 땐 일부 영업 차질은 불가피해보입니다.

특히 각종 대출 상담은 담당 인력이 빠져 대기 시간이 평소보다 길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투자 송금 등 외환 업무도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펀드나 방카슈랑스 상품 가입도 판매 인원이 적은 만큼 다음주로 미루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기자 멘트>

그렇다면 은행원들이 왜 가장 강력한 총파업 카드까지 사용하게 된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금융노조는 총파업 이유로 -> 성과연봉제 조기 도입과 저성과자 해고, 관치금융 반대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성과연봉제가 실시되면 해고를 쉽게 할 수 있어서 고용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나서서 이를 종용하는 건 여전한 관치 금융 행태를 보여주고 있고, 이는 결국 금융회사 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성과연봉제라는 커다란 흐름을 되돌릴 수는 없다면서 성과연봉제에 대해 사측과 노조가 어떻게 합리적으로 도입할 것인지 협의를 해야하지 파업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쟁점이 되고 있는 성과연봉제라는 건 어떤 것일까요?

현재 금융권 대부분은 기본적으로 호봉제. 그러니까 근무 연한에 따라 임금이 자동으로 오르게 돼 있습니다.

다만 지점별 평가만을 바탕으로 약간의 성과급을 다르게 받는 구좁니다.

그런데 이제는 개인적인 성과를 평가해 이를 연봉에 반영하겠다는 겁니다.

지난 7월, 14개 시중은행장들이 모여서 가이드라인까지 만들었는데, 핵심 내용은 같은 직급이라도 연봉 격차를 최대 40%까지 벌리겠다는 겁니다.

물론 단계적으로 이뤄지겠지만, 은행 차장급의 경우 지금은 엇비슷하게 연봉 8천만 원을 받지만, 앞으로 누구는 1억 원, 누구는 6천만 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정부는 이렇게 되면 금융회사의 인건비 부담을 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금융노조는 지금도 각종 프로모션을 한다면서 직원들에게 돈벌이 경쟁을 시키는 상황인데 앞으로는 이 경쟁에서 낙오하면 언제든 해고하겠다는 뜻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런 성과 연봉제는 지난 2010년 6월, 당시 1,2급 공공기관 간부직에 처음 도입됐는데요.

정부는 이 같은 성과연봉제를 공기업 평직원과 민간 금융회사까지 확대시키겠다는 방침을 정해 놓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파업을 하는 금융회사들과 같은 논리로 다른 공공 부문에서도 파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오는 27일에는 철도노조와 지하철노조, 건강보험공단과 서울대병원 등이 파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데요.

그 이틀 뒤엔 양대 노총의 총파업 집회도 예정돼 있습니다.

정부는 이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라면서 청년들에게 실망감을 주는 이 같은 이기적 행태를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