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법원, 故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경찰 물대포’ 故 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재판부가 고 백남기 씨에 대한 압수수색 검증 영장, 즉 부검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영장 심사는 3시간 만에 기각을 결정했지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똑! 기자 꿀! 하우스] 같은 면적, 다른 느낌…베란다 확장
입력 2016.09.23 (08:40) | 수정 2016.09.23 (09:38) 아침뉴스타임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똑! 기자 꿀! 하우스] 같은 면적, 다른 느낌…베란다 확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아파트 베란다, 주로 빨래 널고, 큰짐 숨겨두는 창고로 쓰시죠.

그래서 베란다를 확장해 실내를 좀더 넓게 쓰는 게 추센대요.

오늘 꿀 하우스가 그렇습니다. 거실엔 다목적 식탁을, 주방엔 부부를 위한 미니바도 있고요.

아이들 방엔 작은 아지트도 있습니다.

대신 자투리공간에 수납장을 짜 넣어 살림살이 정리도 알차게 해 냈습니다.

같은 면적 그러나 훨씬 넓어보이는 이유 바로 베란다 확장에 있었던 거죠. 지금 꿀하우스로 가봅니다.

<리포트>

같은 면적이라도 좀 더 넓어 보이면 좋겠죠.

<녹취> “안녕하세요.”

그런 넓어 보이는 집, 가능합니다.

오늘의 꿀 하우스, 김가은 씨 가족입니다.

30평대 아파트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널찍합니다.

<인터뷰> 김가은(아내) : “큰 가구가 있어도 답답하지 않은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그렇게 집 한 번 고치려면 신경 쓸 게 많습니다.

그래서 인테리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거죠.

일단 가지고 있던 큰 원목 가구들을 살리고 싶었습니다.

먼저 가구들과 잘 어울리는 색을 집의 기본 색상으로 잡았습니다.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공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베란다를 모두 확장했습니다. 기존의 큰 가구들을 활용해도 집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내는 게 목표였습니다.”

거실과 주방, 아이 방에 있던 베란다를 모두 확장했습니다.

집은 몰라보게 넓어지고 새로운 공간까지 덤으로 생겼는데요.

거실부터 살펴봅니다.

한눈에 봐도 훤하죠.

원래 거실은 소파 하나만으로 꽉 찼고 베란다는 탁구대에 피아노를 놓아도 될 만큼 넓었습니다.

보통 베란다 깊이가 1m 30cm인데 여긴 50cm 정도 더 여유가 있어, 확장 효과도 컸습니다.

베란다였던 부분, 벽이 살짝 튀어나왔죠?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기존에는 베란다였기 때문에 외풍을 막기 위해서 단열재를 두껍게 썼습니다. 그래서 벽이 튀어나오게 됐습니다.”

확장하면서 가장 신경 쓴 건 창문입니다.

창문틀을 이중으로 설치해야 하는데요.

단열은 물론, 외부 소음까지 효과적으로 차단합니다.

주방으로 가봅니다.

주방도 꽤 넓은데요.

주방 벽에 풀색 타일을 붙여 싱그러운 분위기를 냈습니다.

한가운데 6인용 식탁을 놓고 창가엔 미니바까지 만들었습니다.

원래 주방 모습입니다.

수시로 여닫는 냉장고가 베란다에 있었는데요.

베란다 확장 후 주방 안으로 들여왔습니다.

베란다로 나갈 때 열어야 했던 창문도 없어지고 냉장고가 싱크대 바로 옆에 있어 주방일이 편해졌습니다.

냉장고 옆, 빈 공간엔 밥솥과 미니 오븐이 쏙 들어가도록 수납장도 만들었습니다.

예전엔 베란다 한쪽에 각종 가전제품과 살림살이가 쌓여있었습니다.

여기에 미닫이문을 달아 창고를 만들었는데요.

삼면에 수납장을 짜 넣어 살림살이를 정리하고 김치냉장고와 세탁기까지 놨습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생긴 새로운 공간은 바로 여깁니다.

분위기 좋은 바에서 볼 수 있는 좁은 테이블과 다리가 긴 의자로 미니바를 만들었는데요.

여기 앉아 창밖 풍경을 바라보면 피로가 싹 가십니다.

<인터뷰> 김가은(아내) : “저희 부부가 전망을 보면서 커피도 마시고 맥주도 한잔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니까 정말 좋아요.”

주방 분위기를 살려주는 건 바로 조명입니다.

식탁 위엔 갓이 시멘트로 된 조명을 썼는데요.

거친 입자 덕분에 주방의 포인트가 됐고요. 미니바엔 옛날 전구 모양 등으로 멋을 냈습니다.

이렇게 잘 고른 조명은 공간을 더욱 아름답게 연출하는 보석 같은 역할을 합니다.

최근 유행하는 조명을 알아보기 위해 조명 전문점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봉선(조명 전문점 팀장) : “요즘에는 간접 조명을 많이 사용합니다. 빛이 은은하기 때문에 눈이 피로하지 않고 눈부심도 없어서 여러 공간에 두루두루 사용되고 있습니다.”

선반과 조명을 하나로 합친 제품이 인깁니다.

선반 아래 조명을 달아 장식품을 돋보이게 하고 빛이 벽에 반사되기 때문에 은은한 분위기가 납니다.

다음은 레일 조명입니다.

조명의 모양과 크기는 다양하지만, 레일과 레일 등기구의 잠금장치 부분은 규격화되어 있는데요.

이렇게 조명 윗부분을 레일에 끼우고 잠금장치를 닫아주면 설치됩니다.

조명의 각도도 원하는 대로 바꾸고 조명의 개수와 모양을 쉽게 교체할 수 있어 좋습니다.

공간마다 어울리는 조명, 따로 있습니다.

종이나 천으로 된 스탠드형 조명은 거실에 어울리는데요.

부피감이 있기 때문에 안정적이고 빛이 자연스럽게 퍼져 안락한 분위기가 납니다.

천장에서부터 전선을 길게 늘어뜨린 조명을 일명 펜던트라고 하는데요.

주방에 포인트 소품처럼 활용되면서 디자인도 다양해졌습니다.

이때 전구는 노란 불빛으로 해야 음식을 더 맛있어 보이게 합니다.

다시 꿀 하우스입니다. 1학년 효민이 방으로 가볼까요.

귀여운 별 모양 조명도 직접 골랐다는데요.

피아노, 붙박이장, 책상까지 큰 가구가 많이 들어갔습니다.

이 방도 베란다를 확장했습니다.

여긴 안락한 침실이 됐는데요.

철거할 수 없던 양쪽 벽을 비스듬하게 이었습니다.

지붕 같은 느낌이 나니까 재밌는데요.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이런 벽을 내력벽이라고 합니다. 위층의 하중을 견디기 위해서 세운 벽이기 때문에 철거나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이런 내력벽을 똑똑하게 활용하면 되는 건데요.

침대 머리맡엔 선반을 만들고 반대쪽엔 책장을 짜 넣었습니다.

따로 가구를 들일 필요 없이 효민이 책은 여기에 정리했습니다.

자기 전에 바로 꺼내 볼 수 있으니까 좋겠죠?

마지막으로 아들 방을 살펴봅니다.

태규가 좋아하는 파란색으로 꾸몄는데요.

이 방의 베란다는 가장 작았습니다.

여길 넓혀서 작은 놀이터로 만들었는데, 바닥에 미니 평상 겸 장난감 수납장을 뒀습니다.

여기엔 일부러 커튼을 달았습니다.

커튼을 치면 아이들만의 놀이터로 변신하는 건데요.

장난감이 있어 남매가 제일 좋아하는 공간입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탁 트이고 넓어 보이는 집이 됐습니다.

거기에 각자에게 꼭 필요한 공간도 생겼는데요.

<인터뷰> 안태규(아들) : “제 방에 책꽂이도 많아지고 장난감을 정리할 공간이 많아져서 더 편해졌어요.”

<인터뷰> 김가은(아내) : “기존에 쓰던 가구를 다 활용하면서 아이들과도 쾌적하게 지낼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 창고로 버리기엔 아까운 이 공간을 가족을 위해 새롭게 변신시키는 것은 어떨까요?
  • [똑! 기자 꿀! 하우스] 같은 면적, 다른 느낌…베란다 확장
    • 입력 2016.09.23 (08:40)
    • 수정 2016.09.23 (09:38)
    아침뉴스타임
[똑! 기자 꿀! 하우스] 같은 면적, 다른 느낌…베란다 확장
<기자 멘트>

아파트 베란다, 주로 빨래 널고, 큰짐 숨겨두는 창고로 쓰시죠.

그래서 베란다를 확장해 실내를 좀더 넓게 쓰는 게 추센대요.

오늘 꿀 하우스가 그렇습니다. 거실엔 다목적 식탁을, 주방엔 부부를 위한 미니바도 있고요.

아이들 방엔 작은 아지트도 있습니다.

대신 자투리공간에 수납장을 짜 넣어 살림살이 정리도 알차게 해 냈습니다.

같은 면적 그러나 훨씬 넓어보이는 이유 바로 베란다 확장에 있었던 거죠. 지금 꿀하우스로 가봅니다.

<리포트>

같은 면적이라도 좀 더 넓어 보이면 좋겠죠.

<녹취> “안녕하세요.”

그런 넓어 보이는 집, 가능합니다.

오늘의 꿀 하우스, 김가은 씨 가족입니다.

30평대 아파트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널찍합니다.

<인터뷰> 김가은(아내) : “큰 가구가 있어도 답답하지 않은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그렇게 집 한 번 고치려면 신경 쓸 게 많습니다.

그래서 인테리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거죠.

일단 가지고 있던 큰 원목 가구들을 살리고 싶었습니다.

먼저 가구들과 잘 어울리는 색을 집의 기본 색상으로 잡았습니다.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공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베란다를 모두 확장했습니다. 기존의 큰 가구들을 활용해도 집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내는 게 목표였습니다.”

거실과 주방, 아이 방에 있던 베란다를 모두 확장했습니다.

집은 몰라보게 넓어지고 새로운 공간까지 덤으로 생겼는데요.

거실부터 살펴봅니다.

한눈에 봐도 훤하죠.

원래 거실은 소파 하나만으로 꽉 찼고 베란다는 탁구대에 피아노를 놓아도 될 만큼 넓었습니다.

보통 베란다 깊이가 1m 30cm인데 여긴 50cm 정도 더 여유가 있어, 확장 효과도 컸습니다.

베란다였던 부분, 벽이 살짝 튀어나왔죠?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기존에는 베란다였기 때문에 외풍을 막기 위해서 단열재를 두껍게 썼습니다. 그래서 벽이 튀어나오게 됐습니다.”

확장하면서 가장 신경 쓴 건 창문입니다.

창문틀을 이중으로 설치해야 하는데요.

단열은 물론, 외부 소음까지 효과적으로 차단합니다.

주방으로 가봅니다.

주방도 꽤 넓은데요.

주방 벽에 풀색 타일을 붙여 싱그러운 분위기를 냈습니다.

한가운데 6인용 식탁을 놓고 창가엔 미니바까지 만들었습니다.

원래 주방 모습입니다.

수시로 여닫는 냉장고가 베란다에 있었는데요.

베란다 확장 후 주방 안으로 들여왔습니다.

베란다로 나갈 때 열어야 했던 창문도 없어지고 냉장고가 싱크대 바로 옆에 있어 주방일이 편해졌습니다.

냉장고 옆, 빈 공간엔 밥솥과 미니 오븐이 쏙 들어가도록 수납장도 만들었습니다.

예전엔 베란다 한쪽에 각종 가전제품과 살림살이가 쌓여있었습니다.

여기에 미닫이문을 달아 창고를 만들었는데요.

삼면에 수납장을 짜 넣어 살림살이를 정리하고 김치냉장고와 세탁기까지 놨습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생긴 새로운 공간은 바로 여깁니다.

분위기 좋은 바에서 볼 수 있는 좁은 테이블과 다리가 긴 의자로 미니바를 만들었는데요.

여기 앉아 창밖 풍경을 바라보면 피로가 싹 가십니다.

<인터뷰> 김가은(아내) : “저희 부부가 전망을 보면서 커피도 마시고 맥주도 한잔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니까 정말 좋아요.”

주방 분위기를 살려주는 건 바로 조명입니다.

식탁 위엔 갓이 시멘트로 된 조명을 썼는데요.

거친 입자 덕분에 주방의 포인트가 됐고요. 미니바엔 옛날 전구 모양 등으로 멋을 냈습니다.

이렇게 잘 고른 조명은 공간을 더욱 아름답게 연출하는 보석 같은 역할을 합니다.

최근 유행하는 조명을 알아보기 위해 조명 전문점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봉선(조명 전문점 팀장) : “요즘에는 간접 조명을 많이 사용합니다. 빛이 은은하기 때문에 눈이 피로하지 않고 눈부심도 없어서 여러 공간에 두루두루 사용되고 있습니다.”

선반과 조명을 하나로 합친 제품이 인깁니다.

선반 아래 조명을 달아 장식품을 돋보이게 하고 빛이 벽에 반사되기 때문에 은은한 분위기가 납니다.

다음은 레일 조명입니다.

조명의 모양과 크기는 다양하지만, 레일과 레일 등기구의 잠금장치 부분은 규격화되어 있는데요.

이렇게 조명 윗부분을 레일에 끼우고 잠금장치를 닫아주면 설치됩니다.

조명의 각도도 원하는 대로 바꾸고 조명의 개수와 모양을 쉽게 교체할 수 있어 좋습니다.

공간마다 어울리는 조명, 따로 있습니다.

종이나 천으로 된 스탠드형 조명은 거실에 어울리는데요.

부피감이 있기 때문에 안정적이고 빛이 자연스럽게 퍼져 안락한 분위기가 납니다.

천장에서부터 전선을 길게 늘어뜨린 조명을 일명 펜던트라고 하는데요.

주방에 포인트 소품처럼 활용되면서 디자인도 다양해졌습니다.

이때 전구는 노란 불빛으로 해야 음식을 더 맛있어 보이게 합니다.

다시 꿀 하우스입니다. 1학년 효민이 방으로 가볼까요.

귀여운 별 모양 조명도 직접 골랐다는데요.

피아노, 붙박이장, 책상까지 큰 가구가 많이 들어갔습니다.

이 방도 베란다를 확장했습니다.

여긴 안락한 침실이 됐는데요.

철거할 수 없던 양쪽 벽을 비스듬하게 이었습니다.

지붕 같은 느낌이 나니까 재밌는데요.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이런 벽을 내력벽이라고 합니다. 위층의 하중을 견디기 위해서 세운 벽이기 때문에 철거나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이런 내력벽을 똑똑하게 활용하면 되는 건데요.

침대 머리맡엔 선반을 만들고 반대쪽엔 책장을 짜 넣었습니다.

따로 가구를 들일 필요 없이 효민이 책은 여기에 정리했습니다.

자기 전에 바로 꺼내 볼 수 있으니까 좋겠죠?

마지막으로 아들 방을 살펴봅니다.

태규가 좋아하는 파란색으로 꾸몄는데요.

이 방의 베란다는 가장 작았습니다.

여길 넓혀서 작은 놀이터로 만들었는데, 바닥에 미니 평상 겸 장난감 수납장을 뒀습니다.

여기엔 일부러 커튼을 달았습니다.

커튼을 치면 아이들만의 놀이터로 변신하는 건데요.

장난감이 있어 남매가 제일 좋아하는 공간입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탁 트이고 넓어 보이는 집이 됐습니다.

거기에 각자에게 꼭 필요한 공간도 생겼는데요.

<인터뷰> 안태규(아들) : “제 방에 책꽂이도 많아지고 장난감을 정리할 공간이 많아져서 더 편해졌어요.”

<인터뷰> 김가은(아내) : “기존에 쓰던 가구를 다 활용하면서 아이들과도 쾌적하게 지낼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 창고로 버리기엔 아까운 이 공간을 가족을 위해 새롭게 변신시키는 것은 어떨까요?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