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정 청탁 금지법 오늘 시행…“부패 관행 끊자”
부정 청탁 금지법 오늘 시행…“부패 관행 끊자”
 오늘부터 정부 부처들은 부처별 실정에 맞게 마련해 둔 매뉴얼에 따라 공식 행사등을 진행하게...
철도·지하철 이틀째 총파업…보건의료노조 가세
철도·지하철 이틀째 총파업…보건의료노조 가세
철도, 지하철 노조 등 공공운수노조가 성과연봉제 추진해 반대하며 27일(어제)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물질·밸브 고장…’ 올들어 5번 갑자기 멈춘 원전
입력 2016.09.23 (08:43) | 수정 2016.09.23 (09:14) 인터넷 뉴스
‘이물질·밸브 고장…’ 올들어 5번 갑자기 멈춘 원전
올해 들어 이물질이 들어가거나 밸브가 고장 나는 등의 이유로 원자로가 멈춘 '불시정지' 건수가 5차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채익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받은 '최근 5년간 발전정지현황'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발전소의 문제로 계획에 없이 원자로가 정지된 사례는 모두 5건으로 집계됐다.

사례별로 보면 지난 5월 11일 월성원전 1호기에서는 냉각재 액체방출밸브의 손상으로 가압기 수위가 줄면서 발전이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월성원전 1호기는 같은 달 26일 가동을 재개했지만 불과 두 달여 뒤인 7월 22일 원자로 정지용 액체물질인 가돌리늄이 감속재로 들어가면서 또다시 정지했다. 한울원전에서도 1호기와 4호기에서 두건의 불시정지가 발생했다.

1월 29일에는 1호기에서 주증기격리밸브의 비닫힘 현상으로 안전주입 신호가 발생해 정지했고, 이어 5월 9일에는 4호기 고장파급방지장치에서 오신호가 들어와 스위치야드 차단기가 열리면서 원자로는 가동하되 전력은 내보내지 않는 소내부하운전으로 가동 방식이 전환됐다. 한빛원전 1호기는 2월 27일 수증기를 냉각시켜 물로 되돌리는 장치인 복수기의 신축이음매가 망가지면서 복수기 진동이 사라져 정지됐다.

원전의 불시정지 건수는 2012년 9건에서 2013년 6건, 2014년 5건, 2015년 3건으로 줄었으나 올해 소폭 늘어났다.

발전정지의 유형으로는 불시정지 이외에도 정상운전 중 설비를 정비하기 위한 수동정지인 '중간정비', 자연현상 등 발전소 외부의 원인으로 발생한 정지인 '파급정지', 연료교체 및 설비점검을 수행하기 위한 정지인 '계획예방정비정지'가 있다. 이 가운데 불시정지와 중간정비는 발전 중단으로 인한 피해를 한수원이 책임져야 한다. 지난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강진으로 수동정지한 월성원전 1∼4호기는 불시정지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수원은 전력거래소 등과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해 월성원전의 정지유형을 가리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이물질·밸브 고장…’ 올들어 5번 갑자기 멈춘 원전
    • 입력 2016.09.23 (08:43)
    • 수정 2016.09.23 (09:14)
    인터넷 뉴스
‘이물질·밸브 고장…’ 올들어 5번 갑자기 멈춘 원전
올해 들어 이물질이 들어가거나 밸브가 고장 나는 등의 이유로 원자로가 멈춘 '불시정지' 건수가 5차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채익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받은 '최근 5년간 발전정지현황'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발전소의 문제로 계획에 없이 원자로가 정지된 사례는 모두 5건으로 집계됐다.

사례별로 보면 지난 5월 11일 월성원전 1호기에서는 냉각재 액체방출밸브의 손상으로 가압기 수위가 줄면서 발전이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월성원전 1호기는 같은 달 26일 가동을 재개했지만 불과 두 달여 뒤인 7월 22일 원자로 정지용 액체물질인 가돌리늄이 감속재로 들어가면서 또다시 정지했다. 한울원전에서도 1호기와 4호기에서 두건의 불시정지가 발생했다.

1월 29일에는 1호기에서 주증기격리밸브의 비닫힘 현상으로 안전주입 신호가 발생해 정지했고, 이어 5월 9일에는 4호기 고장파급방지장치에서 오신호가 들어와 스위치야드 차단기가 열리면서 원자로는 가동하되 전력은 내보내지 않는 소내부하운전으로 가동 방식이 전환됐다. 한빛원전 1호기는 2월 27일 수증기를 냉각시켜 물로 되돌리는 장치인 복수기의 신축이음매가 망가지면서 복수기 진동이 사라져 정지됐다.

원전의 불시정지 건수는 2012년 9건에서 2013년 6건, 2014년 5건, 2015년 3건으로 줄었으나 올해 소폭 늘어났다.

발전정지의 유형으로는 불시정지 이외에도 정상운전 중 설비를 정비하기 위한 수동정지인 '중간정비', 자연현상 등 발전소 외부의 원인으로 발생한 정지인 '파급정지', 연료교체 및 설비점검을 수행하기 위한 정지인 '계획예방정비정지'가 있다. 이 가운데 불시정지와 중간정비는 발전 중단으로 인한 피해를 한수원이 책임져야 한다. 지난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강진으로 수동정지한 월성원전 1∼4호기는 불시정지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수원은 전력거래소 등과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해 월성원전의 정지유형을 가리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