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영란법’ 본격 시행…달라진 점심 풍경
‘김영란법’ 본격 시행…달라진 점심 풍경
김영란법이 오늘 새벽 0시를 기점으로 전면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법 적용 대상은 중앙.지방행정기관과 학교, 언론사 등 4만 900개 기관의...
‘탁자 아래 숨는 일도 생각보다 어려워요’…기자의 지진체험기
‘탁자 아래 숨는 일도 생각보다 어려워요’…기자의 지진체험기
“지진이야~.”“꺄~ 아악~.”바닥이 심하게 흔들렸다.생각할 겨를 없이, 방석으로 머리를 가리고 탁자 밑으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태풍 뒤 수돗물 속 발암물질 두 배 증가”
입력 2016.09.23 (09:46) | 수정 2016.09.23 (10:2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태풍 뒤 수돗물 속 발암물질 두 배 증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이 지나간 직후에는 수돗물 속 발암 물질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표면에 녹아 있다 폭우와 함께 지하수로 흘러 들어간 농약과 비료 등이 원인 물질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타이완대 환경 공정 연구소'는 태풍이 지나간 이틀 뒤 채취한 수돗물 샘플에서 총트리할로메탄(TTHM)과 용존 유기탄소(DOC) 양이 태풍 발생 전보다 최고 두 배나 많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발암물질인 총트리할로메탄은 태풍 전의 1ℓ에 32.8 ㎍에서 태풍 후에는 64.9 ㎍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환경부가 정한 허용치인 1ℓ에 80㎍을 넘진 않았지만 장기간 음용할 경우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게 연구소 측의 설명입니다.

발암물질로 알려진 총드리할로메탄은 2~3분 간 끓이면 모두 휘발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태풍이 지난 뒤에는 5분 동안 끓여도 70%정도만 휘발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폭우가 내리면 수돗물 소독제 사용량도 늘리기 때문에 태풍이 지나간 직후에는 한동안 수돗물을 마시지 않는 게 좋습니다.
  • “태풍 뒤 수돗물 속 발암물질 두 배 증가”
    • 입력 2016.09.23 (09:46)
    • 수정 2016.09.23 (10:22)
    930뉴스
“태풍 뒤 수돗물 속 발암물질 두 배 증가”
<앵커 멘트>

태풍이 지나간 직후에는 수돗물 속 발암 물질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표면에 녹아 있다 폭우와 함께 지하수로 흘러 들어간 농약과 비료 등이 원인 물질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타이완대 환경 공정 연구소'는 태풍이 지나간 이틀 뒤 채취한 수돗물 샘플에서 총트리할로메탄(TTHM)과 용존 유기탄소(DOC) 양이 태풍 발생 전보다 최고 두 배나 많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발암물질인 총트리할로메탄은 태풍 전의 1ℓ에 32.8 ㎍에서 태풍 후에는 64.9 ㎍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환경부가 정한 허용치인 1ℓ에 80㎍을 넘진 않았지만 장기간 음용할 경우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게 연구소 측의 설명입니다.

발암물질로 알려진 총드리할로메탄은 2~3분 간 끓이면 모두 휘발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태풍이 지난 뒤에는 5분 동안 끓여도 70%정도만 휘발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폭우가 내리면 수돗물 소독제 사용량도 늘리기 때문에 태풍이 지나간 직후에는 한동안 수돗물을 마시지 않는 게 좋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