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생명유지장치를 떼기 직전에 발가락을 움직여 살아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K리그, 실제 경기 시간 3분여 증가
입력 2016.09.23 (10:05) 연합뉴스
K리그, 실제 경기 시간 3분여 증가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실제 경기 시간이 작년보다 약 3분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올 시즌 열린 K리그 클래식 187경기, 챌린지 175경기의 실제 경기 시간(Actual Playing Time·APT)을 분석한 결과, 실제 경기 시간이 증가했고 추가시간 득점 비율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라고 밝혔다.

APT는 총 경기 시간 90분 중 실제 경기가 진행된 시간을 이르는 개념이다. APT가 높을수록 경기 중단이 적고 진행이 빠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K리그 클래식의 경우 올 시즌 APT는 전년 대비 2분 19초 증가한 58분 58초로 나타났다. 챌린지는 전년 대비 2분 59초가 증가해 58분 52초를 기록했다.

연맹은 "18일에 열린 두 경기는 APT가 70분에 육박했다"라고 설명했다.

연맹은 아울러 "올 시즌엔 APT 증가와 함께 추가시간 득점이 많이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골은 총 45골(9%)로 지난 시즌 (26골·5%)보다 크게 늘었다. 아직 리그 종료까지 40여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후반 추가시간 골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챌린지 역시 올 시즌 '극장 골' 비율(22골·6%)이 지난 시즌 (32골·5%)보다 크다.

연맹은 "올 시즌부터 APT 증가와 공격 축구 유도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라면서 "경기 지연시간을 줄이기 위해 경기구를 기존 6개에서 11개로 확대했고 선수 교체 시 소요시간을 단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골킥 처리시간 단축을 위해 'GK 6초 룰' 엄격 시행, 코너킥과 스로인 시 고의적 경기지연 금지, 파울 선언 이후 고의적 볼 터치 금지 등을 통해 APT를 증대했다"라고 자평했다.
  • K리그, 실제 경기 시간 3분여 증가
    • 입력 2016.09.23 (10:05)
    연합뉴스
K리그, 실제 경기 시간 3분여 증가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실제 경기 시간이 작년보다 약 3분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올 시즌 열린 K리그 클래식 187경기, 챌린지 175경기의 실제 경기 시간(Actual Playing Time·APT)을 분석한 결과, 실제 경기 시간이 증가했고 추가시간 득점 비율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라고 밝혔다.

APT는 총 경기 시간 90분 중 실제 경기가 진행된 시간을 이르는 개념이다. APT가 높을수록 경기 중단이 적고 진행이 빠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K리그 클래식의 경우 올 시즌 APT는 전년 대비 2분 19초 증가한 58분 58초로 나타났다. 챌린지는 전년 대비 2분 59초가 증가해 58분 52초를 기록했다.

연맹은 "18일에 열린 두 경기는 APT가 70분에 육박했다"라고 설명했다.

연맹은 아울러 "올 시즌엔 APT 증가와 함께 추가시간 득점이 많이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골은 총 45골(9%)로 지난 시즌 (26골·5%)보다 크게 늘었다. 아직 리그 종료까지 40여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후반 추가시간 골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챌린지 역시 올 시즌 '극장 골' 비율(22골·6%)이 지난 시즌 (32골·5%)보다 크다.

연맹은 "올 시즌부터 APT 증가와 공격 축구 유도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라면서 "경기 지연시간을 줄이기 위해 경기구를 기존 6개에서 11개로 확대했고 선수 교체 시 소요시간을 단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골킥 처리시간 단축을 위해 'GK 6초 룰' 엄격 시행, 코너킥과 스로인 시 고의적 경기지연 금지, 파울 선언 이후 고의적 볼 터치 금지 등을 통해 APT를 증대했다"라고 자평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