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28일부터 발효되는 김영란법은 학교 현장의 풍경을 완전히 바꿔 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란법을 적용하면 ...
[영상] 클린턴-트럼프, 주제마다 격론 격론 격론!
[영상] 클린턴-트럼프, 주제마다 격론 격론 격론!
오늘 트럼프와 틀린턴이 첫 대선후보 tv 토론을 벌였습니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체력 문제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좀비·액션·댄스영화에 빠져볼까
입력 2016.09.23 (10:10) | 수정 2016.09.23 (10:43) 연합뉴스
좀비·액션·댄스영화에 빠져볼까
이번 주말에도 극장가는 영화 '밀정'의 독주 속에 '벤허'와 '매그니피센트7'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일본판 좀비영화나 취권을 앞세운 액션영화를 비롯해 댄스, 멜로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스크린에 내걸려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밀정'은 이달 7일 개봉 이래 1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이다.

지금까지 이 영화를 본 관객은 643만4천831명으로 700만 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100만 관객을 넘어선 '벤허'(2위)와 서부극 '황야의 7인'(1960)을 원작으로 한 '매그니피센트7'(3위)도 이번 주말 관객몰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 개봉한 일본 좀비영화 '아이 엠 어 히어로'(4위)는 일본의 인기만화가 원작으로, '부산행'의 좀비보다 한층 강도가 센 유혈이 낭자한 좀비들이 등장한다. '부산행'의 좀비에 아쉬움을 느꼈거나, 좀비영화 특유의 매력을 경험하고 싶은 관객이라면 반길만한 영화다. 한국의 파주 쇼핑단지에서 주로 촬영됐고, 영화 속 좀비 떼의 상당수는 한국인이다.

강우석 감독의 '고산자, 대동여지도'(5위) 역시 370여 개의 스크린 수를 유지하며 막판 스퍼트를 낼 전망이다. 현재 누적 관객 수는 89만9천9명으로 1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청룽(成龍)의 '취권'(1978)을 현대 한국사회에 맞게 재단장한 '대결'(신동엽 감독)은 개봉 첫날인 22일 하루 5천296명을 불러모으며 6위로 출발했다. 스트레스 풀기에 좋은 오락영화라는 입소문이 나 흥행에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우디 앨런 감독의 신작이자 칸영화제 개막작인 '카페 소사이어티'(7위)도 꾸준히 관객을 불러모으고 있다. 1930년대 미국 배경으로 뉴욕의 남자 바비(제시 아이젠버그)와 할리우드의 여자 보니(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박스오피스에 새로 진입한 영화 가운데 10위에 오른 '뉴 스텝업: 어반댄스'(이하 '뉴 스텝업')는 춤을 좋아하는 젊은이들의 꿈과 도전을 담은 영화다.

주연 배우인 티아 마이피는 세계적인 힙합 크루인 '로열패밀리'의 일원으로 2011∼2013년 3년 연속 세계 힙합댄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다만, 할리우드 영화 '스텝업' 시리즈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뉴질랜드 영화다.

지난 21일 개봉한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15위)는 전교 꼴찌 문제아 소녀가 1년 만에 일본 최고 명문 게이오 대학에 합격한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다. 학업에 지친 수험생들이라면 잠시 짬을 내 봐도 좋을 법한 영화다.
  • 좀비·액션·댄스영화에 빠져볼까
    • 입력 2016.09.23 (10:10)
    • 수정 2016.09.23 (10:43)
    연합뉴스
좀비·액션·댄스영화에 빠져볼까
이번 주말에도 극장가는 영화 '밀정'의 독주 속에 '벤허'와 '매그니피센트7'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일본판 좀비영화나 취권을 앞세운 액션영화를 비롯해 댄스, 멜로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스크린에 내걸려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밀정'은 이달 7일 개봉 이래 1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이다.

지금까지 이 영화를 본 관객은 643만4천831명으로 700만 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100만 관객을 넘어선 '벤허'(2위)와 서부극 '황야의 7인'(1960)을 원작으로 한 '매그니피센트7'(3위)도 이번 주말 관객몰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 개봉한 일본 좀비영화 '아이 엠 어 히어로'(4위)는 일본의 인기만화가 원작으로, '부산행'의 좀비보다 한층 강도가 센 유혈이 낭자한 좀비들이 등장한다. '부산행'의 좀비에 아쉬움을 느꼈거나, 좀비영화 특유의 매력을 경험하고 싶은 관객이라면 반길만한 영화다. 한국의 파주 쇼핑단지에서 주로 촬영됐고, 영화 속 좀비 떼의 상당수는 한국인이다.

강우석 감독의 '고산자, 대동여지도'(5위) 역시 370여 개의 스크린 수를 유지하며 막판 스퍼트를 낼 전망이다. 현재 누적 관객 수는 89만9천9명으로 1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청룽(成龍)의 '취권'(1978)을 현대 한국사회에 맞게 재단장한 '대결'(신동엽 감독)은 개봉 첫날인 22일 하루 5천296명을 불러모으며 6위로 출발했다. 스트레스 풀기에 좋은 오락영화라는 입소문이 나 흥행에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우디 앨런 감독의 신작이자 칸영화제 개막작인 '카페 소사이어티'(7위)도 꾸준히 관객을 불러모으고 있다. 1930년대 미국 배경으로 뉴욕의 남자 바비(제시 아이젠버그)와 할리우드의 여자 보니(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박스오피스에 새로 진입한 영화 가운데 10위에 오른 '뉴 스텝업: 어반댄스'(이하 '뉴 스텝업')는 춤을 좋아하는 젊은이들의 꿈과 도전을 담은 영화다.

주연 배우인 티아 마이피는 세계적인 힙합 크루인 '로열패밀리'의 일원으로 2011∼2013년 3년 연속 세계 힙합댄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다만, 할리우드 영화 '스텝업' 시리즈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뉴질랜드 영화다.

지난 21일 개봉한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15위)는 전교 꼴찌 문제아 소녀가 1년 만에 일본 최고 명문 게이오 대학에 합격한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다. 학업에 지친 수험생들이라면 잠시 짬을 내 봐도 좋을 법한 영화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