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목집중, 누가 이길까?’…美 대선 TV토론 D-1
‘이목집중, 누가 이길까?’…TV토론 D-1
6주 뒤 예정된 미국 대선의 분수령이 될 TV 토론이 우리 시간으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주요 정당 ...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산산히 부서진 집 앞에 한 북한 여성이 망연자실하게 서 있습니다. 엄청난 양의 토사에 지붕만 간신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시, 내진설계 강화·지진앱 개발한다
입력 2016.09.23 (10:26) | 수정 2016.09.23 (14:48) 인터넷 뉴스
서울시, 내진설계 강화·지진앱 개발한다
서울시가 지진 관련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고 대피소 등을 알려주는 '서울안전앱'(가칭)을 개발한다. 또 내년까지 공공건축물의 내진 성능을 평가하고, 도시철도 내진 예산을 200억 원 늘린다.

서울시는 최근 경북 지역에서 잇따르는 지진을 계기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진 종합대책'을 23일 발표했다.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시설물의 내진 보강, 지진 발생 정보 전파체계 강화, 지진 가속도 계측기·통합시스템 구축 등의 방안이 담겨있다.

시는 우선 공공건축물 1천334곳 가운데 내진 성능이 없는 251곳에 대해 내년까지 내진 성능평가를 마칠 예정이다. 그 결과에 따라 되도록 빨리 내진 보강을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내진 보강이 돼 있지 않은 도시철도 53.2㎞ 구간에 예산을 추가 투입해 2020년까지 규모 6.3의 지진에도 버틸 수 있도록 보강 공사를 할 계획이다.

또 교량·지하차도 등 도로시설물은 2019년까지 내진 보강을 마치고, 내진률이 26.6%에 그치는 학교시설은 교육청과 협의해 내진 성능을 평가하는 비용을 늘려나가기로 했다. 시는 내진 설계가 도입된 1988년 이전에 지어진 민간건축물에 대해서도 재산세·취득세 감면을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내진 필요성을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번 경북 경주 지진에서 관련 정보가 늦게 전파됐다는 지적이 나옴에 따라 지진 정보, 시민행동요령, 대피소, 이재민 수용시설 등을 재빠르게 알려주는 '서울안전앱'을 내년 상반기까지 개발한다. 교통방송·지하철·버스방송·SN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지진 발생 정보를 빠르게 알리고, 전파 대상도 늘린다.

지진에 대비한 훈련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안전 교육도 강화된다. 시는 보라매·광나루 등 시민안전체험관에서 교육 시간을 늘리고, 소방서와 지진체험차량을 이용한 지진 체험 행사도 수시로 열기로 했다. 다음 달에는 규모 6.8의 지진을 가정해 시민과 공무원 등 3천400여 명이 참여하는 '시민참여형 지진합동훈련'도 한다.

시는 "이번 지진을 계기로 한반도가 더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인식하고, '지진에 강한 서울'을 만들고자 시 역량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또 "원전이 모인 경북 지역에서 지진이 일어나 시민들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며 "'원전하나줄이기' 2단계 목표 등을 통해 안전한 에너지 정책을 이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 서울시, 내진설계 강화·지진앱 개발한다
    • 입력 2016.09.23 (10:26)
    • 수정 2016.09.23 (14:48)
    인터넷 뉴스
서울시, 내진설계 강화·지진앱 개발한다
서울시가 지진 관련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고 대피소 등을 알려주는 '서울안전앱'(가칭)을 개발한다. 또 내년까지 공공건축물의 내진 성능을 평가하고, 도시철도 내진 예산을 200억 원 늘린다.

서울시는 최근 경북 지역에서 잇따르는 지진을 계기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진 종합대책'을 23일 발표했다.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시설물의 내진 보강, 지진 발생 정보 전파체계 강화, 지진 가속도 계측기·통합시스템 구축 등의 방안이 담겨있다.

시는 우선 공공건축물 1천334곳 가운데 내진 성능이 없는 251곳에 대해 내년까지 내진 성능평가를 마칠 예정이다. 그 결과에 따라 되도록 빨리 내진 보강을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내진 보강이 돼 있지 않은 도시철도 53.2㎞ 구간에 예산을 추가 투입해 2020년까지 규모 6.3의 지진에도 버틸 수 있도록 보강 공사를 할 계획이다.

또 교량·지하차도 등 도로시설물은 2019년까지 내진 보강을 마치고, 내진률이 26.6%에 그치는 학교시설은 교육청과 협의해 내진 성능을 평가하는 비용을 늘려나가기로 했다. 시는 내진 설계가 도입된 1988년 이전에 지어진 민간건축물에 대해서도 재산세·취득세 감면을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내진 필요성을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번 경북 경주 지진에서 관련 정보가 늦게 전파됐다는 지적이 나옴에 따라 지진 정보, 시민행동요령, 대피소, 이재민 수용시설 등을 재빠르게 알려주는 '서울안전앱'을 내년 상반기까지 개발한다. 교통방송·지하철·버스방송·SN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지진 발생 정보를 빠르게 알리고, 전파 대상도 늘린다.

지진에 대비한 훈련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안전 교육도 강화된다. 시는 보라매·광나루 등 시민안전체험관에서 교육 시간을 늘리고, 소방서와 지진체험차량을 이용한 지진 체험 행사도 수시로 열기로 했다. 다음 달에는 규모 6.8의 지진을 가정해 시민과 공무원 등 3천400여 명이 참여하는 '시민참여형 지진합동훈련'도 한다.

시는 "이번 지진을 계기로 한반도가 더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인식하고, '지진에 강한 서울'을 만들고자 시 역량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또 "원전이 모인 경북 지역에서 지진이 일어나 시민들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며 "'원전하나줄이기' 2단계 목표 등을 통해 안전한 에너지 정책을 이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