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말 그대로 동네북이 된 종업원들. 막말도 다반사입니다. 백화점 손님 : "지나가다가 나 마주치면 그때도 죄송하다고 하게 내 얼굴 똑바로 외워." 결국...
지진 때 119 ‘단순 문의’ 폭주…가능한 ‘자제’
지진 때 119 ‘단순 문의’ 폭주…가능한 ‘자제’
 규모 4.5 여진이 일어난 지난 19일, 부산 소방본부. 119 신고전화 : "아까..뭐..속보 나오는데, 계속...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공항길 2회] “위로가 되지 않을까요”
입력 2016.09.23 (10:35) TV특종
[공항길 2회] “위로가 되지 않을까요”
이기심, 죄책감, 위로... 잔잔하고 강력하게 스며든 감성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은 감성 멜로 드라마이다. 첫 방송 이후 극본-연출-배우 삼박자가 들어맞는 ‘감성 드라마’의 진수를 보여주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2회 역시 잔잔하지만 강력한 감성으로 안방극장에 스며들었다.

22일 방송된 ‘공항가는 길’ 2회에서는 스치듯 시작된 두 남녀의 인연, 이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행기에서 마주한 최수아(김하늘 분)와 서도우(이상윤 분). 최수아는 승무원 특유의 친절하지만 사무적인 태도로 서도우를 대했다. 그리고 도착한 비행기. 그렇게 두 사람은 멀어졌다.

말레이시아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최수아와 서도우에게는 각각 다른 아픔이 기다리고 있었다. 최수아에게는 여전히 어려운 남편 박진석(신성록 분)과 시어머니, 한국에 데려왔지만 자신이 워킹맘이기에 홀로 기다려야 하는 딸 효은(김환희 분)에 대한 걱정이 남았다. 서도우에게는 딸 애니(박서연 분)가 죽었음에도,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하는 아내 김혜원(장희진 분)이 있었다. 서도우는 그런 혜원의 행동이 딸을 잃은 아픔에서 온 것이라 생각하며 더욱 아파했다.

이렇게 갑갑한 상황에서, 두 남녀는 각자 다른 이유로 다시 말레이시아를 찾았다. 최수아는 처분하지 못하고 있는 애니의 유품을 챙겨오게 됐다. 서도우는 아내 몰래 애니의 유골을 수습해서 한국으로 데려왔다. 비행기에서의 재회. 최수아는 서도우에게 애니의 유품을 가져왔음을 전했다. 비행기가 연착됐고, 두 사람은 애니의 유품을 기다리느라 공항에서 밤을 지새웠다.

두 사람은 서로의 ‘딸’에 대해 이야기하며 시간을 보냈다. 둘의 대화는 따뜻했고, 한편으로는 조심스러웠다. 최수아는 애니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면서도, 세상을 떠난 아이 때문에 힘들어할 서도우를 배려했다. 아내 걱정에 집에서는 애니 이야기를 쉽사리 할 수 없던 서도우도, 최수아와 있는 동안은 마음 편하게 딸의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점점 더 위로가 됐다.

시간이 흘러 애니의 유품이 담긴 짐이 도착했다. 공항 밖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서도우가 자동차를 가지러 간 사이, 최수아는 바닥에 놓인 애니의 유골함을 품에 안은 채 서도우를 기다렸다. 자동차에 오르기 위해 한 우산을 쓴 두 사람. 비에 젖을까 걱정하면서도 닿을 듯 말 듯한 두 사람의 모습, 자동차에서 나누는 일상적인 대화 등은 아슬아슬하면서도 따뜻했다.

그리고 이른 새벽, 두 사람은 한강의 여명을 함께 보게 됐다. 서도우는 말레이시아에서도 늘 한국을, 한강을 그리워했던 딸 애니를 떠올리며 홀로 눈물을 흘렸다. 그 모습을 바라보던 최수아의 눈에서도 알 수 없는 눈물이 흘렀다. 이제 두 사람이 서로에게 어떤 위로가 될 것인지, 이렇게 시작된 두 사람의 이야기가 향후 어떤 전개를 맞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 [공항길 2회] “위로가 되지 않을까요”
    • 입력 2016.09.23 (10:35)
    TV특종
[공항길 2회] “위로가 되지 않을까요”
이기심, 죄책감, 위로... 잔잔하고 강력하게 스며든 감성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은 감성 멜로 드라마이다. 첫 방송 이후 극본-연출-배우 삼박자가 들어맞는 ‘감성 드라마’의 진수를 보여주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2회 역시 잔잔하지만 강력한 감성으로 안방극장에 스며들었다.

22일 방송된 ‘공항가는 길’ 2회에서는 스치듯 시작된 두 남녀의 인연, 이후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행기에서 마주한 최수아(김하늘 분)와 서도우(이상윤 분). 최수아는 승무원 특유의 친절하지만 사무적인 태도로 서도우를 대했다. 그리고 도착한 비행기. 그렇게 두 사람은 멀어졌다.

말레이시아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최수아와 서도우에게는 각각 다른 아픔이 기다리고 있었다. 최수아에게는 여전히 어려운 남편 박진석(신성록 분)과 시어머니, 한국에 데려왔지만 자신이 워킹맘이기에 홀로 기다려야 하는 딸 효은(김환희 분)에 대한 걱정이 남았다. 서도우에게는 딸 애니(박서연 분)가 죽었음에도,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하는 아내 김혜원(장희진 분)이 있었다. 서도우는 그런 혜원의 행동이 딸을 잃은 아픔에서 온 것이라 생각하며 더욱 아파했다.

이렇게 갑갑한 상황에서, 두 남녀는 각자 다른 이유로 다시 말레이시아를 찾았다. 최수아는 처분하지 못하고 있는 애니의 유품을 챙겨오게 됐다. 서도우는 아내 몰래 애니의 유골을 수습해서 한국으로 데려왔다. 비행기에서의 재회. 최수아는 서도우에게 애니의 유품을 가져왔음을 전했다. 비행기가 연착됐고, 두 사람은 애니의 유품을 기다리느라 공항에서 밤을 지새웠다.

두 사람은 서로의 ‘딸’에 대해 이야기하며 시간을 보냈다. 둘의 대화는 따뜻했고, 한편으로는 조심스러웠다. 최수아는 애니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면서도, 세상을 떠난 아이 때문에 힘들어할 서도우를 배려했다. 아내 걱정에 집에서는 애니 이야기를 쉽사리 할 수 없던 서도우도, 최수아와 있는 동안은 마음 편하게 딸의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점점 더 위로가 됐다.

시간이 흘러 애니의 유품이 담긴 짐이 도착했다. 공항 밖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서도우가 자동차를 가지러 간 사이, 최수아는 바닥에 놓인 애니의 유골함을 품에 안은 채 서도우를 기다렸다. 자동차에 오르기 위해 한 우산을 쓴 두 사람. 비에 젖을까 걱정하면서도 닿을 듯 말 듯한 두 사람의 모습, 자동차에서 나누는 일상적인 대화 등은 아슬아슬하면서도 따뜻했다.

그리고 이른 새벽, 두 사람은 한강의 여명을 함께 보게 됐다. 서도우는 말레이시아에서도 늘 한국을, 한강을 그리워했던 딸 애니를 떠올리며 홀로 눈물을 흘렸다. 그 모습을 바라보던 최수아의 눈에서도 알 수 없는 눈물이 흘렀다. 이제 두 사람이 서로에게 어떤 위로가 될 것인지, 이렇게 시작된 두 사람의 이야기가 향후 어떤 전개를 맞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