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취재후]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한물간 아재 개그인 줄 알았는데, 아직 현실이었나 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18일, 충남 부여의 한 골프장에 이용우 부여군수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오피스텔 무상 사용’ 전·현직 의원 조사
입력 2016.09.23 (11:16) | 수정 2016.09.23 (13:33) 인터넷 뉴스
경찰, ‘오피스텔 무상 사용’ 전·현직 의원 조사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인으로부터 오피스텔을 무상으로 받아 사용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로 새누리당 김한표 의원과 이이재 전 의원을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23일)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이 전 의원을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이 전 의원 측이 변호사를 선임한 뒤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와 소환 일정을 다시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은 지인 이 모(59) 씨로부터 서울 여의도에 있는 오피스텔을 지난 2012년 5월 받아 각각 18개월과 10개월 동안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 기간 동안의 보증금과 월세 비용 천7백만 원과 천2백만 원은 모두 지인 이 씨가 대신 내줘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 의원이 받은 오피스텔은 김 의원의 비서 옥 모(35) 씨가 사용했으며, 김 의원은 자신의 지인 김 모(63) 씨가 잘 아는 후배인 옥 씨에게 지방에서 올라와 생활하는 점을 고려해 잠시 편의를 제공했다는 사실을 최근에서야 알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의원은 19대 국회의원 당시 비서였던 이 모(37) 씨에게 해당 오피스텔에서 살도록 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에게 오피스텔을 제공한 이 모(59) 씨는 보증금과 월세 비용은 자신이 잘 아는 부동산업자로부터 지원받은 자금으로 충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을 소환 조사해 대가성 유무와 제공자 측과의 구체적인 친분 관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 경찰, ‘오피스텔 무상 사용’ 전·현직 의원 조사
    • 입력 2016.09.23 (11:16)
    • 수정 2016.09.23 (13:33)
    인터넷 뉴스
경찰, ‘오피스텔 무상 사용’ 전·현직 의원 조사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인으로부터 오피스텔을 무상으로 받아 사용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로 새누리당 김한표 의원과 이이재 전 의원을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23일) 밝혔다.

경찰은 이 가운데 이 전 의원을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이 전 의원 측이 변호사를 선임한 뒤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와 소환 일정을 다시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은 지인 이 모(59) 씨로부터 서울 여의도에 있는 오피스텔을 지난 2012년 5월 받아 각각 18개월과 10개월 동안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 기간 동안의 보증금과 월세 비용 천7백만 원과 천2백만 원은 모두 지인 이 씨가 대신 내줘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 의원이 받은 오피스텔은 김 의원의 비서 옥 모(35) 씨가 사용했으며, 김 의원은 자신의 지인 김 모(63) 씨가 잘 아는 후배인 옥 씨에게 지방에서 올라와 생활하는 점을 고려해 잠시 편의를 제공했다는 사실을 최근에서야 알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의원은 19대 국회의원 당시 비서였던 이 모(37) 씨에게 해당 오피스텔에서 살도록 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에게 오피스텔을 제공한 이 모(59) 씨는 보증금과 월세 비용은 자신이 잘 아는 부동산업자로부터 지원받은 자금으로 충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의원과 이 전 의원을 소환 조사해 대가성 유무와 제공자 측과의 구체적인 친분 관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