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美 대선 ‘결전의 날’ 첫번째 TV토론 오전 10시부터
美 대선 초접전 속 첫 TV 토론…치열한 설전 예상
미국 대선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대선 첫 TV토론이 미국 동부 시간으로 26일 밤 9시, 우리 시간으로 오늘...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단독] “두만강 둑 붕괴…군인 등 수백여 명 사망”
   산산히 부서진 집 앞에 한 북한 여성이 망연자실하게 서 있습니다. 엄청난 양의 토사에 지붕만 간신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MLB에 등장한 한글…오늘은 모두가 ‘김현수’
입력 2016.09.23 (11:25) 연합뉴스
MLB에 등장한 한글…오늘은 모두가 ‘김현수’
메이저리그 구단은 홈구장을 찾는 팬을 위해 종종 스타 선수 티셔츠를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올해 두 차례 특정 선수 이름을 새긴 티셔츠 행사를 열었다.

첫 번째는 메이저리그 홈런 1위를 달리는 마크 트럼보(30)였고, 올해 두 번째이자 마지막 주인공은 바로 김현수(28)다.

볼티모어 구단은 24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최종 3연전 첫날 홈구장인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를 찾는 모든 팬에게 김현수 티셔츠를 나눠준다.

티셔츠 앞에는 한글로 구단명인 '볼티모어'를 새겼고, 뒷면 역시 마찬가지로 '김현수'와 등번호 25번을 넣었다.

간신히 메이저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했던 김현수의 시즌 초 위상을 돌이켜보면 유쾌한 반전이나 다름없다.

올해 볼티모어와 계약한 김현수는 시범경기에서 심각한 타격 부진을 겪었고, 구단과 벅 쇼월터 감독은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하도록 종용했다.

이때 김현수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사용했고, 구단도 울며 겨자 먹기로 김현수를 25인 로스터에 포함했다.

김현수는 시즌 초 드문 출전 기회에서도 '타격 기계'와 같은 실력을 보여주며 출전 기회를 늘렸다.

쇼월터 감독도 김현수에 대한 의구심을 거두고, 시즌 중반부터는 상대가 오른손 선발투수를 내면 2번 타순에서 꾸준히 기용했다.

몇몇 볼티모어 팬은 홈 개막전에서 김현수에게 야유를 보내기도 했지만, 이제 김현수는 팬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선수로 탈바꿈했다.

팀 동료들은 김현수 티셔츠 데이 행사를 하루 앞둔 23일 모두 '김현수'로 변신했다.

선수단 전원은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전을 앞두고 행사 티셔츠를 입고 훈련을 소화했다.
  • MLB에 등장한 한글…오늘은 모두가 ‘김현수’
    • 입력 2016.09.23 (11:25)
    연합뉴스
MLB에 등장한 한글…오늘은 모두가 ‘김현수’
메이저리그 구단은 홈구장을 찾는 팬을 위해 종종 스타 선수 티셔츠를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올해 두 차례 특정 선수 이름을 새긴 티셔츠 행사를 열었다.

첫 번째는 메이저리그 홈런 1위를 달리는 마크 트럼보(30)였고, 올해 두 번째이자 마지막 주인공은 바로 김현수(28)다.

볼티모어 구단은 24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최종 3연전 첫날 홈구장인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를 찾는 모든 팬에게 김현수 티셔츠를 나눠준다.

티셔츠 앞에는 한글로 구단명인 '볼티모어'를 새겼고, 뒷면 역시 마찬가지로 '김현수'와 등번호 25번을 넣었다.

간신히 메이저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했던 김현수의 시즌 초 위상을 돌이켜보면 유쾌한 반전이나 다름없다.

올해 볼티모어와 계약한 김현수는 시범경기에서 심각한 타격 부진을 겪었고, 구단과 벅 쇼월터 감독은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하도록 종용했다.

이때 김현수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사용했고, 구단도 울며 겨자 먹기로 김현수를 25인 로스터에 포함했다.

김현수는 시즌 초 드문 출전 기회에서도 '타격 기계'와 같은 실력을 보여주며 출전 기회를 늘렸다.

쇼월터 감독도 김현수에 대한 의구심을 거두고, 시즌 중반부터는 상대가 오른손 선발투수를 내면 2번 타순에서 꾸준히 기용했다.

몇몇 볼티모어 팬은 홈 개막전에서 김현수에게 야유를 보내기도 했지만, 이제 김현수는 팬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선수로 탈바꿈했다.

팀 동료들은 김현수 티셔츠 데이 행사를 하루 앞둔 23일 모두 '김현수'로 변신했다.

선수단 전원은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전을 앞두고 행사 티셔츠를 입고 훈련을 소화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