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말 그대로 동네북이 된 종업원들. 막말도 다반사입니다. 백화점 손님 : "지나가다가 나 마주치면 그때도 죄송하다고 하게 내 얼굴 똑바로 외워." 결국...
[취재후]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한물간 아재 개그인 줄 알았는데, 아직 현실이었나 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18일, 충남 부여의 한 골프장에 이용우 부여군수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성공드라마 기원”
입력 2016.09.23 (11:40) | 수정 2016.09.23 (13:36) 인터넷 뉴스
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성공드라마 기원”
미소금융과 햇살론 등 여러 곳에 흩어져 있던 서민 금융의 재원과 조직, 기능을 통합한 서민금융진흥원이 23일(오늘) 출범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민금융진흥원 출범식에 참석해 "서민금융진흥원을 설립함으로써 서민의 금융생활을 더욱 든든하게 지켜드리는 통합지원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며 '서민금융 3대 혁신'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중요한 과제는 서민금융지원의 3개 핵심영역인 지원대상 선정, 상품개발, 전달체계 모두를 혁신해 어려움에 처한 서민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위해 "먼저 서민금융의 정체성과 지속성을 함께 지켜낼 수 있도록 지원 대상 선정 방식을 혁신해야 한다"며 "당장 자신의 신용과 담보로 일반 금융회사를 이용하지 못해도 상환능력과 의지가 확실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정확하고 공정한 판단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철저하게 수요자 입장에서 수요자 중심의 상품을 마련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하겠다"며 "상품 브랜드를 통일해 인지도를 높이고 수요자 특성과 자금 용도에 맞춰 적정한 상품이 빠짐없이 공급되도록 서민금융 상품체계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경직된 채무조정 프로그램도 개선해야 한다"며 채무조정 약정 성실 이향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등을 제시했다.

특히, "불법 사금융이나 채무독촉에 시달리는 많은 분은 하루빨리 빚의 굴레에서 벗어나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서민금융진흥원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실업이나 질병으로 누구나 채무 불이행자가 될 수 있는 현실에서 서민금융진흥원이 든든한 안전망이 돼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라며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많은 분이 채무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패자부활전 성공의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 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성공드라마 기원”
    • 입력 2016.09.23 (11:40)
    • 수정 2016.09.23 (13:36)
    인터넷 뉴스
박 대통령 “서민금융 3대 혁신…성공드라마 기원”
미소금융과 햇살론 등 여러 곳에 흩어져 있던 서민 금융의 재원과 조직, 기능을 통합한 서민금융진흥원이 23일(오늘) 출범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민금융진흥원 출범식에 참석해 "서민금융진흥원을 설립함으로써 서민의 금융생활을 더욱 든든하게 지켜드리는 통합지원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며 '서민금융 3대 혁신'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중요한 과제는 서민금융지원의 3개 핵심영역인 지원대상 선정, 상품개발, 전달체계 모두를 혁신해 어려움에 처한 서민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위해 "먼저 서민금융의 정체성과 지속성을 함께 지켜낼 수 있도록 지원 대상 선정 방식을 혁신해야 한다"며 "당장 자신의 신용과 담보로 일반 금융회사를 이용하지 못해도 상환능력과 의지가 확실하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정확하고 공정한 판단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철저하게 수요자 입장에서 수요자 중심의 상품을 마련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하겠다"며 "상품 브랜드를 통일해 인지도를 높이고 수요자 특성과 자금 용도에 맞춰 적정한 상품이 빠짐없이 공급되도록 서민금융 상품체계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경직된 채무조정 프로그램도 개선해야 한다"며 채무조정 약정 성실 이향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등을 제시했다.

특히, "불법 사금융이나 채무독촉에 시달리는 많은 분은 하루빨리 빚의 굴레에서 벗어나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서민금융진흥원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실업이나 질병으로 누구나 채무 불이행자가 될 수 있는 현실에서 서민금융진흥원이 든든한 안전망이 돼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라며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많은 분이 채무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패자부활전 성공의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지기를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