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생명유지장치를 떼기 직전에 발가락을 움직여 살아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스폰서 의혹’ 김형준 부장검사 검찰 소환
입력 2016.09.23 (12:08) | 수정 2016.09.23 (13:3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스폰서 의혹’ 김형준 부장검사 검찰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폰서 검사'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가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형준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8시 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습니다.

'스폰서 검사' 의혹이 제기돼 대검찰청이 감찰에 착수한 지 보름여 만입니다.

대검 특별감찰팀은 김 부장검사를 상대로 고등학교 동창인 김모 씨에게서 받은 금품 규모와 명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금품 수수 대가로 검찰 수사에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김 씨에게서 올해 초 1,500만 원을 받고 수시로 향응 접대를 받는 등 수천 만원의 금품을 받은 대가로 김 씨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검찰 수사 대상인 KB금융그룹 임원에게서 수백만 원대 접대를 받고 수사 동향을 알려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또 지인인 박모 변호사가 미공개 정보 이용 혐의로 수사 의뢰되자 수사를 지연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김 씨에게 받은 돈을 모두 갚았고 오히려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당했으며 수사 무마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에 대한 조사를 끝낸 뒤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스폰서 의혹’ 김형준 부장검사 검찰 소환
    • 입력 2016.09.23 (12:08)
    • 수정 2016.09.23 (13:36)
    뉴스 12
‘스폰서 의혹’ 김형준 부장검사 검찰 소환
<앵커 멘트>

'스폰서 검사'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가 오늘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형준 부장검사는 오늘 오전 8시 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습니다.

'스폰서 검사' 의혹이 제기돼 대검찰청이 감찰에 착수한 지 보름여 만입니다.

대검 특별감찰팀은 김 부장검사를 상대로 고등학교 동창인 김모 씨에게서 받은 금품 규모와 명목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금품 수수 대가로 검찰 수사에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김 씨에게서 올해 초 1,500만 원을 받고 수시로 향응 접대를 받는 등 수천 만원의 금품을 받은 대가로 김 씨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검찰 수사 대상인 KB금융그룹 임원에게서 수백만 원대 접대를 받고 수사 동향을 알려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또 지인인 박모 변호사가 미공개 정보 이용 혐의로 수사 의뢰되자 수사를 지연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김 씨에게 받은 돈을 모두 갚았고 오히려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당했으며 수사 무마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에 대한 조사를 끝낸 뒤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