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영정 사진 앞에 꽃을 올리는 유족들의 손이 조용히 떨립니다. 영결식장은 숨죽여 흐느끼는 소리로 가라앉습니다. 지난 21일 도로변 소방장비를 점검하다 교통사고를...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해맑은 미소의 14살 영국 소녀 엘시. 지난 1965년 10월 엘시는 영국 중부 웨스트요크셔의 철길 터널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남설악 비경 ‘망경대’…46년 만에 개방
입력 2016.09.23 (12:17) | 수정 2016.09.23 (13:3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남설악 비경 ‘망경대’…46년 만에 개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악산 남설악의 단풍 명소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망경대가 46년 만에 일반에 개방돼 그동안 숨겨진 비경을 쉽게 볼 수 있게 됩니다.

정창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설악산 능선을 따라 기암괴석이 한데 모인 만물상입니다.

아래로는 단풍 명소인 주전골과 흘림골 계곡이 길게 이어져 있습니다.

남설악 최고 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망경대입니다.

<인터뷰> 정춘호(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오색분소장) : "주전골과 흘림골에 펼쳐진 계곡의 단풍과 점봉산과 한계령 능선에 있는 단풍을 동시에 관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망경대가 다음 달 1일부터 일반에 임시개방됩니다.

설악산 국립공원이 지정된 1970년 이후 46년 만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망경대를 중심으로 5.2km 구간 둘레길을 개설하면서, 미개방 2km 구간을 새로 연 것입니다.

비교적 쉬운 탐방로여서, 남녀노소 누구나 2시간 30분 정도면 전 구간을 걸을 수 있습니다.

이번 개방은 지난해 흘림골 폐쇄 이후 대체 탐방로 확보와 자연관광 활성화라는 필요성이 맞아 떨어져 이뤄졌습니다.

단풍철을 앞두고 지역주민들도 반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준화(양양군 번영회장) : "망경대가 알려지면 수많은 탐방객들이 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망경대 구간을 11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개방한 뒤, 상시 개방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
  • 남설악 비경 ‘망경대’…46년 만에 개방
    • 입력 2016.09.23 (12:17)
    • 수정 2016.09.23 (13:32)
    뉴스 12
남설악 비경 ‘망경대’…46년 만에 개방
<앵커 멘트>

설악산 남설악의 단풍 명소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망경대가 46년 만에 일반에 개방돼 그동안 숨겨진 비경을 쉽게 볼 수 있게 됩니다.

정창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설악산 능선을 따라 기암괴석이 한데 모인 만물상입니다.

아래로는 단풍 명소인 주전골과 흘림골 계곡이 길게 이어져 있습니다.

남설악 최고 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망경대입니다.

<인터뷰> 정춘호(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오색분소장) : "주전골과 흘림골에 펼쳐진 계곡의 단풍과 점봉산과 한계령 능선에 있는 단풍을 동시에 관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망경대가 다음 달 1일부터 일반에 임시개방됩니다.

설악산 국립공원이 지정된 1970년 이후 46년 만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망경대를 중심으로 5.2km 구간 둘레길을 개설하면서, 미개방 2km 구간을 새로 연 것입니다.

비교적 쉬운 탐방로여서, 남녀노소 누구나 2시간 30분 정도면 전 구간을 걸을 수 있습니다.

이번 개방은 지난해 흘림골 폐쇄 이후 대체 탐방로 확보와 자연관광 활성화라는 필요성이 맞아 떨어져 이뤄졌습니다.

단풍철을 앞두고 지역주민들도 반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준화(양양군 번영회장) : "망경대가 알려지면 수많은 탐방객들이 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망경대 구간을 11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개방한 뒤, 상시 개방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