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어제 새벽부터 전남 영광 주민들은 원인 모를 가스냄새로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주민 여러분께서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통행료 ‘주말할증제’ 도로공사 배만 불려
통행료 ‘주말할증제’ 도로공사 배만 불려
승용차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평일 고속도로 통행요금은 2만백 원입니다. 하지만 주말에는 다릅니다. "(주말엔) 5% 더 추가 받아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외국계 담배회사, 담뱃값 인상 틈타 2천억 탈루
입력 2016.09.23 (12:20) | 수정 2016.09.23 (14:2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외국계 담배회사, 담뱃값 인상 틈타 2천억 탈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정부가 담배에 부과되는 세금을 올리면서 담뱃값이 크게 올랐는데요.

이 틈을 타 외국계 담배회사 두 곳이 2천억원의 세금을 탈루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났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담뱃값 인상을 앞두고 시중에는 담배 품귀 현상까지 나타났습니다.

<녹취> 편의점 직원(2014년 12월/음성변조) : "(얼마나 살 수 있어요?) 두 갑 씩. 담뱃값 오른다고 5시간 만에 동나고 그래서..."

이틈을 타 외국계 담배제조사 두곳은 '재고 물량 확보'에 집중했습니다.

담뱃세가 오르기 전 미리 담배를 빼돌리거나 생산되지도 않은 담배를 마치 반출한 것처럼 허위로 전산을 조작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결과 드러났습니다.

한 회사는 이런 수법으로 1년 전보다 24배 많은 1억 갑까지 재고 담배를 늘리기까지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외국계 담배회사 두곳이 탈루한 세금은 모두 2천 80여억원에 이릅니다.

두 회사는 정부가, 재고보유등을 통해 폭리를 얻지 못하도록 시행한 '매점매석고시'도 어겼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녹취> 전광춘(감사원 대변인) : "탈루한 세금과 과소신고 가산세를 부·징수하는 방안과 담뱃세 탈루에 따른 조세범칙 혐의에 대해 고발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국세청장 등에게)통보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가 담뱃세 인상에 따른 차익을 국고로 귀속시킬 수 있는 근거조항을 마련하지 않아 담배 제조사와 유통업체가 7천 9백억원의 재고차익을 고스란히 남겼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조사들은 이에대해 적법하게 세금을 냈다며 감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외국계 담배회사, 담뱃값 인상 틈타 2천억 탈루
    • 입력 2016.09.23 (12:20)
    • 수정 2016.09.23 (14:23)
    뉴스 12
외국계 담배회사, 담뱃값 인상 틈타 2천억 탈루
<앵커 멘트>

지난해, 정부가 담배에 부과되는 세금을 올리면서 담뱃값이 크게 올랐는데요.

이 틈을 타 외국계 담배회사 두 곳이 2천억원의 세금을 탈루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났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담뱃값 인상을 앞두고 시중에는 담배 품귀 현상까지 나타났습니다.

<녹취> 편의점 직원(2014년 12월/음성변조) : "(얼마나 살 수 있어요?) 두 갑 씩. 담뱃값 오른다고 5시간 만에 동나고 그래서..."

이틈을 타 외국계 담배제조사 두곳은 '재고 물량 확보'에 집중했습니다.

담뱃세가 오르기 전 미리 담배를 빼돌리거나 생산되지도 않은 담배를 마치 반출한 것처럼 허위로 전산을 조작한 것으로 감사원 감사결과 드러났습니다.

한 회사는 이런 수법으로 1년 전보다 24배 많은 1억 갑까지 재고 담배를 늘리기까지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외국계 담배회사 두곳이 탈루한 세금은 모두 2천 80여억원에 이릅니다.

두 회사는 정부가, 재고보유등을 통해 폭리를 얻지 못하도록 시행한 '매점매석고시'도 어겼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녹취> 전광춘(감사원 대변인) : "탈루한 세금과 과소신고 가산세를 부·징수하는 방안과 담뱃세 탈루에 따른 조세범칙 혐의에 대해 고발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국세청장 등에게)통보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가 담뱃세 인상에 따른 차익을 국고로 귀속시킬 수 있는 근거조항을 마련하지 않아 담배 제조사와 유통업체가 7천 9백억원의 재고차익을 고스란히 남겼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조사들은 이에대해 적법하게 세금을 냈다며 감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