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졌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져
농업과 임업, 어업에 종사하는 농림어업 인구가 처음으로 300만 명 미만으로 덜어졌다. 더구나...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일본의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이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직장인이라면 이게 무슨 꿈 같은 얘긴가, 하시겠죠? 일본 내에서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공해상 기약 없는 대기…지쳐가는 한진 선원들
입력 2016.09.23 (12:24) | 수정 2016.09.23 (13:32) 뉴스 12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공해상 기약 없는 대기…지쳐가는 한진 선원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진해운 사태로 마흔 척에 가까운 선박이 화물을 싣고 공해상을 떠돌고 있습니다.

3주를 넘어서면서 선원들은 식수와 식량 부족, 기약 없는 불안감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내온 영상 호소문을 공웅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앞 공해상! 한진해운 소속 선원들이 물고기를 잡고 있습니다.

<녹취> 주숩 에노스(한진네덜란드호 선원) : "(왜 낚시를 하고 있나요?) 먹을 것이 없어요. 음식을 받을 수가 없어요."

이곳에 머문지 벌써 3주째, 언제 다시 부식을 받게 될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가장 부족한 것은 물!

목욕과 빨래는 빗물로 해결합니다.

<녹취> 이수현(한진네덜란드호 3등 항해사) : "본선에 이제 물이 많이 부족해서 사람들이 모두... 선원들이 씻지도 못하고"

집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기약없는 불안감으로 선원들은 지쳐가고 있습니다.

<녹취> 우태술(한진네덜란드호 조리장) : "이제 너무 힘들어서 빨리 좀 어떻게 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세요. 우울증 증세가 오고, 일하는 것에 상당히 지장이 있습니다."

현재 압류나 현지 항만 입항 거부로 공해상에 대기중인 한진해운 선박은 모두 37척, 선원은 800여 명에 이릅니다.

<녹취> 김선정(한진킹스턴호 실습 기관사) : "언제 끝날지 모르는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습니다. 저희가 가진 바다의 꿈을 끝까지 지킬 수 있게 도와주세요."

기약없이 바다를 떠도는 이들은 해운강국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세계의 바다를 누빌 날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 공해상 기약 없는 대기…지쳐가는 한진 선원들
    • 입력 2016.09.23 (12:24)
    • 수정 2016.09.23 (13:32)
    뉴스 12
공해상 기약 없는 대기…지쳐가는 한진 선원들
<앵커 멘트>

한진해운 사태로 마흔 척에 가까운 선박이 화물을 싣고 공해상을 떠돌고 있습니다.

3주를 넘어서면서 선원들은 식수와 식량 부족, 기약 없는 불안감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들이 보내온 영상 호소문을 공웅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싱가포르 앞 공해상! 한진해운 소속 선원들이 물고기를 잡고 있습니다.

<녹취> 주숩 에노스(한진네덜란드호 선원) : "(왜 낚시를 하고 있나요?) 먹을 것이 없어요. 음식을 받을 수가 없어요."

이곳에 머문지 벌써 3주째, 언제 다시 부식을 받게 될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가장 부족한 것은 물!

목욕과 빨래는 빗물로 해결합니다.

<녹취> 이수현(한진네덜란드호 3등 항해사) : "본선에 이제 물이 많이 부족해서 사람들이 모두... 선원들이 씻지도 못하고"

집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기약없는 불안감으로 선원들은 지쳐가고 있습니다.

<녹취> 우태술(한진네덜란드호 조리장) : "이제 너무 힘들어서 빨리 좀 어떻게 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세요. 우울증 증세가 오고, 일하는 것에 상당히 지장이 있습니다."

현재 압류나 현지 항만 입항 거부로 공해상에 대기중인 한진해운 선박은 모두 37척, 선원은 800여 명에 이릅니다.

<녹취> 김선정(한진킹스턴호 실습 기관사) : "언제 끝날지 모르는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습니다. 저희가 가진 바다의 꿈을 끝까지 지킬 수 있게 도와주세요."

기약없이 바다를 떠도는 이들은 해운강국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세계의 바다를 누빌 날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