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계 유일 DMZ 다큐영화제…“북한 실상 알린다”
입력 2016.09.23 (12:34) | 수정 2016.09.23 (22:4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세계 유일 DMZ 다큐영화제…“북한 실상 알린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유일의 비무장지대 DMZ를 테마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제가 민간인 통제선 안 옛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에서 개막했습니다.

8회째인 올해는 북한의 실상과 탈북자들의 처지를 다룬 작품으로 특별전 'dmz 비전'을 새롭게 마련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6.25 전쟁 당시 인민군 포로였던 외할아버지 그의 죽음을 이제 서른 살이 된 손녀가 카메라로 비춥니다.

<녹취> 감독 나레이션 : "이 자리에 서서 할아버지의 역사에 대해 생각해본다."

영화제 개막작인 이 작품은 분단의 아픔을 직접 체험한 감독이 역사를 되짚어 봅니다.

<인터뷰> 정수은(개막작 '그날' 감독) : "할아버지의 삶을 기억하는 영화이기도 하고 할아버지의 역사를 통해서 한반도의 역사를 같이 이야기하는..."

민통선 안 옛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에서 개막한 DMZ 다큐영화제.

남북의 현실과 미래를 조망하는 'DMZ 비전' 부문이 신설돼 더 풍성해졌습니다.

선전으로 가득한 북한을 풍자한 작품에선 물놀이 인파는 넘치지만 식당엔 사람이 없는 이상한 워터파크와 냉장고가 없는 가정집을 보여줍니다.

<녹취> "(냉장고 안에 뭐가 있는지 볼 수 있나요?) 그저 한심합니다...(냉장고는 결코 보지 못했다.)"

<녹취> "버스는 좀 찍지 말아요. 그게 제일 위험한거야!"

압록강을 건넌 탈북 여성이 한국에서 마주친 차디찬 현실을 조명하기도 합니다.

<녹취> 탈북여성 : "전 여기서 살생각 안해요. 한국에서 신물을 느꼈어요."

<인터뷰> 조재현(DMZ 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 : "다양한 시선을 통해서 저희 DMZ영화제에서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해외 '위안부' 다큐를 비롯해 백여편의 작품이 영화제를 통해 관객을 찾아갑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세계 유일 DMZ 다큐영화제…“북한 실상 알린다”
    • 입력 2016.09.23 (12:34)
    • 수정 2016.09.23 (22:49)
    뉴스 12
세계 유일 DMZ 다큐영화제…“북한 실상 알린다”
<앵커 멘트>

세계 유일의 비무장지대 DMZ를 테마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제가 민간인 통제선 안 옛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에서 개막했습니다.

8회째인 올해는 북한의 실상과 탈북자들의 처지를 다룬 작품으로 특별전 'dmz 비전'을 새롭게 마련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6.25 전쟁 당시 인민군 포로였던 외할아버지 그의 죽음을 이제 서른 살이 된 손녀가 카메라로 비춥니다.

<녹취> 감독 나레이션 : "이 자리에 서서 할아버지의 역사에 대해 생각해본다."

영화제 개막작인 이 작품은 분단의 아픔을 직접 체험한 감독이 역사를 되짚어 봅니다.

<인터뷰> 정수은(개막작 '그날' 감독) : "할아버지의 삶을 기억하는 영화이기도 하고 할아버지의 역사를 통해서 한반도의 역사를 같이 이야기하는..."

민통선 안 옛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에서 개막한 DMZ 다큐영화제.

남북의 현실과 미래를 조망하는 'DMZ 비전' 부문이 신설돼 더 풍성해졌습니다.

선전으로 가득한 북한을 풍자한 작품에선 물놀이 인파는 넘치지만 식당엔 사람이 없는 이상한 워터파크와 냉장고가 없는 가정집을 보여줍니다.

<녹취> "(냉장고 안에 뭐가 있는지 볼 수 있나요?) 그저 한심합니다...(냉장고는 결코 보지 못했다.)"

<녹취> "버스는 좀 찍지 말아요. 그게 제일 위험한거야!"

압록강을 건넌 탈북 여성이 한국에서 마주친 차디찬 현실을 조명하기도 합니다.

<녹취> 탈북여성 : "전 여기서 살생각 안해요. 한국에서 신물을 느꼈어요."

<인터뷰> 조재현(DMZ 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 : "다양한 시선을 통해서 저희 DMZ영화제에서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해외 '위안부' 다큐를 비롯해 백여편의 작품이 영화제를 통해 관객을 찾아갑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