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보충전]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공간 창출 ‘꿀팁’
입력 2016.09.23 (12:40) | 수정 2016.09.23 (13:3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정보충전]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공간 창출 ‘꿀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집의 베란다 주로 빨래를 널고 창고로 많이 쓰시죠. 아예 여기를 확장해 실내를 넓게 쓰는 경우가 많은데요.

베란다를 확장하니 집이 넓어지고 새로운 여유공간이 생겼습니다.

정보충전에서 자세히 소개합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김가은 씨는 집을 좀 더 넓고,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베란다 확장을 결정했습니다.

거실부터 살펴볼까요?

기존의 거실은 소파 하나으로 꽉 찼지만 베란다는 탁구대에 피아노를 놓아도 될 만큼 넓었습니다.

보통 베란다 깊이가 1m 30cm인데 여긴 50cm 정도 더 여유가 있어, 여길 확장한 거죠.

베란다였던 부분, 벽이 살짝 튀어나왔는데요.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기존에는 베란다였기 때문에 외풍을 막기 위해서 단열재를 두껍게 썼습니다. 그래서 벽이 튀어나오게 됐습니다.”

이번엔 주방.

한가운데 6인용 식탁을 놓고 창가엔 미니바까지 만들었습니다.

원래 주방은 냉장고가 베란다에 있었는데요.

베란다 확장 후 주방 안으로 들여왔습니다.

냉장고 옆, 빈 공간엔 밥솥과 미니 오븐이 쏙 들어가도록 수납장도 만들었습니다.

예전엔 베란다 한쪽에 각종 살림들이 복잡하게 쌓였지만, 미닫이문을 달아 창고를 만들었는데요.

삼면에 수납장을 짜 넣어 살림살이를 정리하고 김치냉장고와 세탁기까지 놨습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생긴 새로운 공간은 바로 이 미니 밥니다.

<인터뷰> 김가은(아내) : “저희 부부가 전망을 보면서 커피도 마시고 맥주도 한잔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니까 정말 좋아요.”

이번엔 1학년 딸 효민이 방으로 가볼까요.

베란다를 확장한 부분이 안락한 침실이 됐는데요.

철거할 수 없던 양쪽 벽을 비스듬하게 이어 지붕 느낌을 냈습니다.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이런 벽을 내력벽이라고 합니다. 위층의 하중을 견디기 위해서 세운 벽이기 때문에 철거나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침대 머리맡엔 선반을 만들고 반대쪽엔 책장을 짜 넣었습니다.

따로 가구를 들일 필요 없이 효민이 책들을 이곳에 정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들 방을 살펴봅니다.

방 전체가 시원한 푸른색이죠. 이 방의 베란다는 가장 작았습니다.

여길 넓혀서 작은 놀이터로 만들었는데, 바닥에 미니 평상 겸 장난감 수납장을 뒀습니다.

일부러 커튼도 달았는데요.

커튼을 치면 아이들만의 놀이터로 변신하는 겁니다.

장난감이 있어 남매가 제일 좋아하는 공간입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같은 면적이지만 훨씬 넓어보이는 집이 됐습니다. 거기에 각자에게 꼭 필요한 공간도 생겼는데요.

<인터뷰> 안태규(아들) : “제 방에 책꽂이도 많아지고 장난감을 정리할 공간이 많아져서 더 편해졌어요.”

<인터뷰> 김가은(아내) : “기존에 쓰던 가구를 다 활용하면서 아이들과도 쾌적하게 지낼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 창고로 버리기엔 아까운 이 공간을 가족을 위해 새롭게 변신시키는 것도 괜찮은 인테리어 방법 같습니다.

정보충전 조항리였습니다.
  • [정보충전]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공간 창출 ‘꿀팁’
    • 입력 2016.09.23 (12:40)
    • 수정 2016.09.23 (13:38)
    뉴스 12
[정보충전]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공간 창출 ‘꿀팁’
<앵커 멘트>

집의 베란다 주로 빨래를 널고 창고로 많이 쓰시죠. 아예 여기를 확장해 실내를 넓게 쓰는 경우가 많은데요.

베란다를 확장하니 집이 넓어지고 새로운 여유공간이 생겼습니다.

정보충전에서 자세히 소개합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김가은 씨는 집을 좀 더 넓고,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베란다 확장을 결정했습니다.

거실부터 살펴볼까요?

기존의 거실은 소파 하나으로 꽉 찼지만 베란다는 탁구대에 피아노를 놓아도 될 만큼 넓었습니다.

보통 베란다 깊이가 1m 30cm인데 여긴 50cm 정도 더 여유가 있어, 여길 확장한 거죠.

베란다였던 부분, 벽이 살짝 튀어나왔는데요.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기존에는 베란다였기 때문에 외풍을 막기 위해서 단열재를 두껍게 썼습니다. 그래서 벽이 튀어나오게 됐습니다.”

이번엔 주방.

한가운데 6인용 식탁을 놓고 창가엔 미니바까지 만들었습니다.

원래 주방은 냉장고가 베란다에 있었는데요.

베란다 확장 후 주방 안으로 들여왔습니다.

냉장고 옆, 빈 공간엔 밥솥과 미니 오븐이 쏙 들어가도록 수납장도 만들었습니다.

예전엔 베란다 한쪽에 각종 살림들이 복잡하게 쌓였지만, 미닫이문을 달아 창고를 만들었는데요.

삼면에 수납장을 짜 넣어 살림살이를 정리하고 김치냉장고와 세탁기까지 놨습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생긴 새로운 공간은 바로 이 미니 밥니다.

<인터뷰> 김가은(아내) : “저희 부부가 전망을 보면서 커피도 마시고 맥주도 한잔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니까 정말 좋아요.”

이번엔 1학년 딸 효민이 방으로 가볼까요.

베란다를 확장한 부분이 안락한 침실이 됐는데요.

철거할 수 없던 양쪽 벽을 비스듬하게 이어 지붕 느낌을 냈습니다.

<인터뷰> 김창건(인테리어 디자이너) : “이런 벽을 내력벽이라고 합니다. 위층의 하중을 견디기 위해서 세운 벽이기 때문에 철거나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침대 머리맡엔 선반을 만들고 반대쪽엔 책장을 짜 넣었습니다.

따로 가구를 들일 필요 없이 효민이 책들을 이곳에 정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들 방을 살펴봅니다.

방 전체가 시원한 푸른색이죠. 이 방의 베란다는 가장 작았습니다.

여길 넓혀서 작은 놀이터로 만들었는데, 바닥에 미니 평상 겸 장난감 수납장을 뒀습니다.

일부러 커튼도 달았는데요.

커튼을 치면 아이들만의 놀이터로 변신하는 겁니다.

장난감이 있어 남매가 제일 좋아하는 공간입니다.

베란다 확장으로 같은 면적이지만 훨씬 넓어보이는 집이 됐습니다. 거기에 각자에게 꼭 필요한 공간도 생겼는데요.

<인터뷰> 안태규(아들) : “제 방에 책꽂이도 많아지고 장난감을 정리할 공간이 많아져서 더 편해졌어요.”

<인터뷰> 김가은(아내) : “기존에 쓰던 가구를 다 활용하면서 아이들과도 쾌적하게 지낼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베란다의 새로운 발견, 창고로 버리기엔 아까운 이 공간을 가족을 위해 새롭게 변신시키는 것도 괜찮은 인테리어 방법 같습니다.

정보충전 조항리였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