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28일부터 발효되는 김영란법은 학교 현장의 풍경을 완전히 바꿔 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란법을 적용하면 ...
[영상] 클린턴-트럼프, 주제마다 격론 격론 격론!
[영상] 클린턴-트럼프, 주제마다 격론 격론 격론!
오늘 트럼프와 틀린턴이 첫 대선후보 tv 토론을 벌였습니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체력 문제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사후피임약 오남용하는 10대 급증
입력 2016.09.23 (13:15) | 수정 2016.09.23 (13:52) 인터넷 뉴스
사후피임약 오남용하는 10대 급증
성관계 후 임신을 피하려고 복용하는 사후피임약(응급 피임약)의 오남용 사례가 최근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 사후피임약 처방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 달에 2번 이상' 사후피임약을 복용한 것으로 보이는 경우가 2015년 5천482명에 달해 2012년(2천395명) 대비 약 2.3배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사후피임약은 고농도 프로게스테론을 집중 투여해 호르몬이 변화하면 자궁 내벽이 탈락하는 원리를 이용해 수정란의 착상을 방해한다. 이 방식은 급작스러운 호르몬 변화가 여성의 몸에 부담을 줄 수 있어 일반 피임약보다 부작용 우려가 크다.

이 때문에 사후피임약은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복용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돼 있다. 한 생리주기 동안 2회 이상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사항에 명시돼 있다. 한 달 이내에 2회 이상 처방을 받은 사실이 있다면 의약품 오남용 가능성을 의심할 수 있다.

10대의 경우 이런 오남용 의심 사례의 증가 속도가 더 빨랐다.

2012년 170명이었던 10대 사후피임약 오남용 의심 사례는 2015년 420명으로 약 2.5배로 늘었다.

또 인재근 의원이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부터 올 6월까지 약 5년간 임신과 출산으로 진료를 받은 청소년은 1만 1천942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통계를 보면 임신을 경험한 청소년의 70~80%는 인공임신중절 수술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자료에는 청소년의 약 30%가 성교육을 받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도 실렸다.

인재근 의원은 "정부가 청소년 성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사후피임약 오남용하는 10대 급증
    • 입력 2016.09.23 (13:15)
    • 수정 2016.09.23 (13:52)
    인터넷 뉴스
사후피임약 오남용하는 10대 급증
성관계 후 임신을 피하려고 복용하는 사후피임약(응급 피임약)의 오남용 사례가 최근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 사후피임약 처방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 달에 2번 이상' 사후피임약을 복용한 것으로 보이는 경우가 2015년 5천482명에 달해 2012년(2천395명) 대비 약 2.3배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사후피임약은 고농도 프로게스테론을 집중 투여해 호르몬이 변화하면 자궁 내벽이 탈락하는 원리를 이용해 수정란의 착상을 방해한다. 이 방식은 급작스러운 호르몬 변화가 여성의 몸에 부담을 줄 수 있어 일반 피임약보다 부작용 우려가 크다.

이 때문에 사후피임약은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복용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돼 있다. 한 생리주기 동안 2회 이상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사항에 명시돼 있다. 한 달 이내에 2회 이상 처방을 받은 사실이 있다면 의약품 오남용 가능성을 의심할 수 있다.

10대의 경우 이런 오남용 의심 사례의 증가 속도가 더 빨랐다.

2012년 170명이었던 10대 사후피임약 오남용 의심 사례는 2015년 420명으로 약 2.5배로 늘었다.

또 인재근 의원이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부터 올 6월까지 약 5년간 임신과 출산으로 진료를 받은 청소년은 1만 1천942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통계를 보면 임신을 경험한 청소년의 70~80%는 인공임신중절 수술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자료에는 청소년의 약 30%가 성교육을 받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도 실렸다.

인재근 의원은 "정부가 청소년 성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