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기 학교 1인당 100만 원 이상 고비용 수학여행 33건
입력 2016.09.23 (13:33) | 수정 2016.09.23 (14:04) 인터넷 뉴스
경기 학교 1인당 100만 원 이상 고비용 수학여행 33건
지난 한 해 경기지역에서는 모두 33개 학교가 1인당 100만 원 이상의 고비용 수학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 분당을, 더민주)이 교육부로부터 제출 받은 ‘2015년 수학여행 실시 현황’자료를 보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실시된 수학여행 중 학생 1인당 경비가 300만 원이 넘는 경우는 16건, 20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은 21건, 100만 원 이상 200만원 미만은 77건이었다.

지난해 수학여행 경비 최고 금액은 전라 광주의 자율형사립고인 A고등학교로 9일 동안 미서부로 간 금액이 401만 원에 달했다. 또 경기도의 B고등학교는 2학년 수학여행 선택지 11곳 중 10곳을 미주·유럽·일본·싱가폴 등 해외 여행지로 선정하여 학생 정원 380명 중 국내 여행지를 선택한 28명을 제외한 352명이 해외 수학여행에 참여했다.

학교 급별로 살펴보면 학생 1인당 경비가 100만 원 이상인 초등학교는 21건, 중학교 15건, 고등학교 78건으로 고등학교가 가장 많았다.

김병욱 의원은 “수학 여행지가 학부모와 학교의 합의를 거쳐 해외로 선정되는 것은 막을 수 없지만, 고액 수학여행이 학생들 사이에 상대적 박탈감을 조장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한다.”고 전하며 “학교는 과도한 비용의 해외 수학여행을 제한하고, 정부 차원에서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경비 지원을 확대 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경기 학교 1인당 100만 원 이상 고비용 수학여행 33건
    • 입력 2016.09.23 (13:33)
    • 수정 2016.09.23 (14:04)
    인터넷 뉴스
경기 학교 1인당 100만 원 이상 고비용 수학여행 33건
지난 한 해 경기지역에서는 모두 33개 학교가 1인당 100만 원 이상의 고비용 수학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 분당을, 더민주)이 교육부로부터 제출 받은 ‘2015년 수학여행 실시 현황’자료를 보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실시된 수학여행 중 학생 1인당 경비가 300만 원이 넘는 경우는 16건, 20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은 21건, 100만 원 이상 200만원 미만은 77건이었다.

지난해 수학여행 경비 최고 금액은 전라 광주의 자율형사립고인 A고등학교로 9일 동안 미서부로 간 금액이 401만 원에 달했다. 또 경기도의 B고등학교는 2학년 수학여행 선택지 11곳 중 10곳을 미주·유럽·일본·싱가폴 등 해외 여행지로 선정하여 학생 정원 380명 중 국내 여행지를 선택한 28명을 제외한 352명이 해외 수학여행에 참여했다.

학교 급별로 살펴보면 학생 1인당 경비가 100만 원 이상인 초등학교는 21건, 중학교 15건, 고등학교 78건으로 고등학교가 가장 많았다.

김병욱 의원은 “수학 여행지가 학부모와 학교의 합의를 거쳐 해외로 선정되는 것은 막을 수 없지만, 고액 수학여행이 학생들 사이에 상대적 박탈감을 조장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한다.”고 전하며 “학교는 과도한 비용의 해외 수학여행을 제한하고, 정부 차원에서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경비 지원을 확대 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