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영정 사진 앞에 꽃을 올리는 유족들의 손이 조용히 떨립니다. 영결식장은 숨죽여 흐느끼는 소리로 가라앉습니다. 지난 21일 도로변 소방장비를 점검하다 교통사고를...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해맑은 미소의 14살 영국 소녀 엘시. 지난 1965년 10월 엘시는 영국 중부 웨스트요크셔의 철길 터널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갤노트7 美 리콜 절반 완료
입력 2016.09.23 (14:00) | 수정 2016.09.23 (14:27) 인터넷 뉴스
갤노트7 美 리콜 절반 완료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갤럭시노트7 리콜이 절반 정도 이뤄졌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삼성전자는 미국 뉴스룸에서 "삼성일렉트로닉스아메리카(SEA)가 갤럭시노트7 리콜이 절반가량 이뤄졌다고 발표했다"며 "갤럭시노트7 이용자의 90%는 신제품 교환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미국 갤럭시노트7 이용자의 10%만이 개통을 취소하고 환불하거나 다른 제품으로 바꾼 것으로 시장 예상치보다 비교적 낮은 수치다.

순조로운 리콜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현지 보도도 잇따라 나왔다. 포브스는 22일 "삼성이 리콜을 상당히 잘 처리했다"며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것이 사려 깊었다. 지난 2일 자발적 리콜 방안을 내놓지 않았다면 더 비판받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포춘은 "미국 3위 이통사인 스프린트의 마르셀로 클라우르 최고경영자(CEO)가 '6개월 후에는 아무도 갤럭시노트7 리콜을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지난 14일 미국 시장에서 갤럭시노트7 100만대에 대한 공식 리콜을 발령했다. 삼성전자는 21일부터 시작된 리콜을 위해 갤럭시노트7 50만대를 현지 이동통신사 등에 공급했다.
  • 갤노트7 美 리콜 절반 완료
    • 입력 2016.09.23 (14:00)
    • 수정 2016.09.23 (14:27)
    인터넷 뉴스
갤노트7 美 리콜 절반 완료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갤럭시노트7 리콜이 절반 정도 이뤄졌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삼성전자는 미국 뉴스룸에서 "삼성일렉트로닉스아메리카(SEA)가 갤럭시노트7 리콜이 절반가량 이뤄졌다고 발표했다"며 "갤럭시노트7 이용자의 90%는 신제품 교환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미국 갤럭시노트7 이용자의 10%만이 개통을 취소하고 환불하거나 다른 제품으로 바꾼 것으로 시장 예상치보다 비교적 낮은 수치다.

순조로운 리콜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현지 보도도 잇따라 나왔다. 포브스는 22일 "삼성이 리콜을 상당히 잘 처리했다"며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것이 사려 깊었다. 지난 2일 자발적 리콜 방안을 내놓지 않았다면 더 비판받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포춘은 "미국 3위 이통사인 스프린트의 마르셀로 클라우르 최고경영자(CEO)가 '6개월 후에는 아무도 갤럭시노트7 리콜을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지난 14일 미국 시장에서 갤럭시노트7 100만대에 대한 공식 리콜을 발령했다. 삼성전자는 21일부터 시작된 리콜을 위해 갤럭시노트7 50만대를 현지 이동통신사 등에 공급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