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취재후]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한물간 아재 개그인 줄 알았는데, 아직 현실이었나 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18일, 충남 부여의 한 골프장에 이용우 부여군수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영장실질심사 강만수 “마음이 아프다”
입력 2016.09.23 (14:12) 인터넷 뉴스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영장실질심사 강만수 “마음이 아프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고교 동창이 운영하는 기업으로부터 억대 금품을 받고 대우조선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오늘(23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습니다.

강 전 행장은 자신의 지인이 경영하는 한 바이오 회사에 투자하도록 대우조선에 강요했다는 혐의에 대해 "장관 재직 시절 청와대 회의에서 국정 과제로 정해졌고 에너지 가격이 배럴당 150달러까지 올라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과제로 생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평생 공직에서 봉사했다"면서 "마음이 아프다"고 짧게 심경을 밝혔습니다.
  • [영상] 영장실질심사 강만수 “마음이 아프다”
    • 입력 2016.09.23 (14:12)
    인터넷 뉴스
[영상] 영장실질심사 강만수 “마음이 아프다”
고교 동창이 운영하는 기업으로부터 억대 금품을 받고 대우조선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오늘(23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습니다.

강 전 행장은 자신의 지인이 경영하는 한 바이오 회사에 투자하도록 대우조선에 강요했다는 혐의에 대해 "장관 재직 시절 청와대 회의에서 국정 과제로 정해졌고 에너지 가격이 배럴당 150달러까지 올라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과제로 생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평생 공직에서 봉사했다"면서 "마음이 아프다"고 짧게 심경을 밝혔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