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정 청탁 금지법 오늘 시행…“부패 관행 끊자”
부정 청탁 금지법 오늘 시행…“부패 관행 끊자”
 오늘부터 정부 부처들은 부처별 실정에 맞게 마련해 둔 매뉴얼에 따라 공식 행사등을 진행하게...
철도·지하철 이틀째 총파업…보건의료노조 가세
철도·지하철 이틀째 총파업…보건의료노조 가세
철도, 지하철 노조 등 공공운수노조가 성과연봉제 추진해 반대하며 27일(어제)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성중 “경찰 1명이 신상등록 성범죄자 60명 관리”
입력 2016.09.23 (16:13) | 수정 2016.09.23 (17:54) 인터넷 뉴스
박성중 “경찰 1명이 신상등록 성범죄자 60명 관리”
신상정보 등록 대상인 성범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전담 경찰관은 크게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박성중 의원실이 입수한 경찰청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성범죄 관리대상 인원은 2012년 5,387명에서 올해 7월 33,145명으로 5배 이상 늘었다.

그러나 전담 경찰인력은 같은 기간 1.6배 증가해, 경찰 1명당 평균 60.4명을 관리하고 있다.

박 의원은 "성범죄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성범죄 관리대상자를 전담하는 경찰 인력 추가 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박성중 “경찰 1명이 신상등록 성범죄자 60명 관리”
    • 입력 2016.09.23 (16:13)
    • 수정 2016.09.23 (17:54)
    인터넷 뉴스
박성중 “경찰 1명이 신상등록 성범죄자 60명 관리”
신상정보 등록 대상인 성범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전담 경찰관은 크게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박성중 의원실이 입수한 경찰청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성범죄 관리대상 인원은 2012년 5,387명에서 올해 7월 33,145명으로 5배 이상 늘었다.

그러나 전담 경찰인력은 같은 기간 1.6배 증가해, 경찰 1명당 평균 60.4명을 관리하고 있다.

박 의원은 "성범죄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성범죄 관리대상자를 전담하는 경찰 인력 추가 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