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故 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검찰 재청구 고심
故 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검찰 재청구 고심
고 백남기 씨에 대한 검찰의 부검 계획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재판부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학용 “군 간부 전역자 절반은 취업 못 해”
입력 2016.09.23 (16:15) | 수정 2016.09.23 (18:01) 인터넷 뉴스
김학용 “군 간부 전역자 절반은 취업 못 해”
군 간부 전역자 가운데 절반은 취업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학용 의원이 국방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15년 사이에 전역한 부사관급 이상 군 간부 31,636명 가운데 58%(18,378명)만 새로 직업을 구했다.

이 가운데 44%(8,001명)은 비정규직이었다.

김학용 의원은 선진국 장기복무 전역 군인의 평균 취업률은 94%라며, 전역자의 취업·전직을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간부 전역자 절반 이상이 군인연금 수령 기준에 미달한다는 점도 드러났다.

같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역 간부 7,362명 가운데 55%인 4,025명이 연금수령기준 복무 기간인 19년 6개월을 못 채우고 전역했다.

  • 김학용 “군 간부 전역자 절반은 취업 못 해”
    • 입력 2016.09.23 (16:15)
    • 수정 2016.09.23 (18:01)
    인터넷 뉴스
김학용 “군 간부 전역자 절반은 취업 못 해”
군 간부 전역자 가운데 절반은 취업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학용 의원이 국방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15년 사이에 전역한 부사관급 이상 군 간부 31,636명 가운데 58%(18,378명)만 새로 직업을 구했다.

이 가운데 44%(8,001명)은 비정규직이었다.

김학용 의원은 선진국 장기복무 전역 군인의 평균 취업률은 94%라며, 전역자의 취업·전직을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간부 전역자 절반 이상이 군인연금 수령 기준에 미달한다는 점도 드러났다.

같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역 간부 7,362명 가운데 55%인 4,025명이 연금수령기준 복무 기간인 19년 6개월을 못 채우고 전역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