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숭어와 개미가 지진을 미리 안다?
숭어와 개미가 지진을 미리 안다?
숭어 떼 이동, 지진 전조현상?숭어 수만 마리가 떼를 지어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8월 30일 울산 태화강 인근 주민이 숭어의 이동 모습을...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28일부터 발효되는 김영란법은 학교 현장의 풍경을 완전히 바꿔 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란법을 적용하면 ...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볼트 “나도 비욘세 만날 땐 긴장”…팬들과 실시간 채팅
입력 2016.09.23 (16:31) | 수정 2016.09.23 (17:33) 연합뉴스
볼트 “나도 비욘세 만날 땐 긴장”…팬들과 실시간 채팅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스타'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도 팝 스타 비욘세(미국) 앞에서는 '얼음'이 됐다.

볼트는 2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으로 팬들과 '라이브 채팅'을 즐겼다.

볼트와 오랜 스폰서십을 유지한 푸마가 마련한 편안한 인터뷰였다.

팬들이 글로 질문을 올리면 볼트가 답하는 형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볼트는 '가장 기억에 남은 만남'이란 질문에 "비욘세를 만난 적이 있다. 그땐 정말 긴장했다"며 "비욘세를 만나기 전에는 하고 싶은 말이 많았는데 실제로 만나고서는 '만나서 반갑다'라는 말밖에 하지 못했다"며 웃었다.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에 이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전인미답의 육상 단거리 3관왕(100m, 200m, 400m 계주)의 위업을 이룬 볼트도 팝 스타 앞에서는 '팬 중 한 명'이었다.

볼트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만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뛸 기회가 주어진다면 바로 육상을 그만두고, 축구를 시작할 것"이라며 "난 여전히 맨유 선수로 뛰는 걸 간절히 원한다"고 했다.

볼트는 예전에도 수차례 "육상에서 모든 걸 이루면 맨유 입단 테스트를 받고 싶다"고 농담 섞인 말을 했다.

'가장 큰 영감을 준 사람'이란 질문에는 의외의 답이 나왔다.

볼트는 "늘 아버지와 어머니에 관해 얘기했는데 오늘은 다른 분을 소개하겠다. 바로 케빈 하트다"라고 했다.

하트는 미국 희극 배우이자, 작가, 감독이다.

볼트는 "하트는 늘 뭔가에 집중하고 있다. 그를 볼 때마다 '나도 무슨 일이든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자극을 받는다"고 밝혔다.
  • 볼트 “나도 비욘세 만날 땐 긴장”…팬들과 실시간 채팅
    • 입력 2016.09.23 (16:31)
    • 수정 2016.09.23 (17:33)
    연합뉴스
볼트 “나도 비욘세 만날 땐 긴장”…팬들과 실시간 채팅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스타'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도 팝 스타 비욘세(미국) 앞에서는 '얼음'이 됐다.

볼트는 2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으로 팬들과 '라이브 채팅'을 즐겼다.

볼트와 오랜 스폰서십을 유지한 푸마가 마련한 편안한 인터뷰였다.

팬들이 글로 질문을 올리면 볼트가 답하는 형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볼트는 '가장 기억에 남은 만남'이란 질문에 "비욘세를 만난 적이 있다. 그땐 정말 긴장했다"며 "비욘세를 만나기 전에는 하고 싶은 말이 많았는데 실제로 만나고서는 '만나서 반갑다'라는 말밖에 하지 못했다"며 웃었다.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에 이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전인미답의 육상 단거리 3관왕(100m, 200m, 400m 계주)의 위업을 이룬 볼트도 팝 스타 앞에서는 '팬 중 한 명'이었다.

볼트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만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뛸 기회가 주어진다면 바로 육상을 그만두고, 축구를 시작할 것"이라며 "난 여전히 맨유 선수로 뛰는 걸 간절히 원한다"고 했다.

볼트는 예전에도 수차례 "육상에서 모든 걸 이루면 맨유 입단 테스트를 받고 싶다"고 농담 섞인 말을 했다.

'가장 큰 영감을 준 사람'이란 질문에는 의외의 답이 나왔다.

볼트는 "늘 아버지와 어머니에 관해 얘기했는데 오늘은 다른 분을 소개하겠다. 바로 케빈 하트다"라고 했다.

하트는 미국 희극 배우이자, 작가, 감독이다.

볼트는 "하트는 늘 뭔가에 집중하고 있다. 그를 볼 때마다 '나도 무슨 일이든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자극을 받는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