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공정위, 동생 회사에 광고 일감 몰아준 CJ CGV에 철퇴
동생 회사에 광고 일감 몰아준 CJ CGV에 철퇴
CJ CGV가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씨의 광고회사에 영화관 광고 일감을 몰아줬다가 수십억 원대의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공정거래위원회는...
도쿄도 ‘올림픽의 저주’?…‘경기장 건설 비용 급증’
도쿄도 ‘올림픽의 저주’?…‘경기장 건설 비용 급증’
올림픽의 저주는 재연될 것인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경기장 건설 비용이 당초 계획의 7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진해운 파산?”…산은 화주에 보낸 편지서 ‘파산’ 용어 논란
입력 2016.09.23 (16:59) 인터넷 뉴스
산업은행이 최근 현대상선의 해외 화주들에게 발송한 편지에서 한진해운의 파산을 단정 짓는 듯한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산업은행은 한진해운 발 물류대란 사태와 관련, 현대상선의 외국 화주들을 안심시키는 내용의 서신을 발송했다.

영문으로 작성된 이 편지에서 산은은 "한진해운 사태에도 현대상선은 한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적 선사로서 글로벌 물류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고 고객에게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현대상선 화주들의 변함없는 지원을 부탁했다.

그러나 편지에서 산은은 한진해운 사태를 언급하면서 "한진해운의 파산절차"(Hanjin Shipping's bankruptcy proceedings)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또 다른 문장에서도 "한진해운의 파산에 따른 심각한 글로벌 물류 위기"(serious global shipping crisis following Hanjin Shipping's bankruptcy)라며 한진해운의 상황을 언급하면서 '법정관리'가 아닌 '파산'을 뜻하는 'bankruptcy'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한진해운 사태 이후 주요 외신에서 '법정관리'(court receivership)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해운업계 관계자는 "영문으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파산'을 뜻하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한진해운 사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에서 산업은행이 외국 화주들에게 보낸 편지에 그런 용어를 사용한 것은 부적절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산업은행 측은 "파산에 대한 언급은 산은에서 직접 한 것이 아니고 법원에서 최근 그런 가능성을 언급했기 때문에 그에 근거해 나온 표현"이라며 "의도나 악의가 담긴 표현이라기보다는 그런 상황으로 간다 해도 문제없이 해결하겠다는 의미의 편지"라고 해명했다.
  • “한진해운 파산?”…산은 화주에 보낸 편지서 ‘파산’ 용어 논란
    • 입력 2016.09.23 (16:59)
    인터넷 뉴스
산업은행이 최근 현대상선의 해외 화주들에게 발송한 편지에서 한진해운의 파산을 단정 짓는 듯한 용어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산업은행은 한진해운 발 물류대란 사태와 관련, 현대상선의 외국 화주들을 안심시키는 내용의 서신을 발송했다.

영문으로 작성된 이 편지에서 산은은 "한진해운 사태에도 현대상선은 한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적 선사로서 글로벌 물류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고 고객에게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현대상선 화주들의 변함없는 지원을 부탁했다.

그러나 편지에서 산은은 한진해운 사태를 언급하면서 "한진해운의 파산절차"(Hanjin Shipping's bankruptcy proceedings)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또 다른 문장에서도 "한진해운의 파산에 따른 심각한 글로벌 물류 위기"(serious global shipping crisis following Hanjin Shipping's bankruptcy)라며 한진해운의 상황을 언급하면서 '법정관리'가 아닌 '파산'을 뜻하는 'bankruptcy'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한진해운 사태 이후 주요 외신에서 '법정관리'(court receivership)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해운업계 관계자는 "영문으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파산'을 뜻하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한진해운 사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에서 산업은행이 외국 화주들에게 보낸 편지에 그런 용어를 사용한 것은 부적절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산업은행 측은 "파산에 대한 언급은 산은에서 직접 한 것이 아니고 법원에서 최근 그런 가능성을 언급했기 때문에 그에 근거해 나온 표현"이라며 "의도나 악의가 담긴 표현이라기보다는 그런 상황으로 간다 해도 문제없이 해결하겠다는 의미의 편지"라고 해명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