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4명에 새 삶”…순직 소방관 ‘마지막 헌신’
영정 사진 앞에 꽃을 올리는 유족들의 손이 조용히 떨립니다. 영결식장은 숨죽여 흐느끼는 소리로 가라앉습니다. 지난 21일 도로변 소방장비를...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가족의 힘으로’…51년 전 살인범 잡았다
 해맑은 미소의 14살 영국 소녀 엘시. 지난 1965년 10월 엘시는 영국 중부 웨스트요크셔의 철길 터널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아침가리계곡, 쓰레기·무분별 산행에 ‘몸살’
입력 2016.09.23 (17:11) | 수정 2016.09.23 (17:21)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아침가리계곡, 쓰레기·무분별 산행에 ‘몸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강원도 인제 아침가리계곡 주변이 탐방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정된 탐방로를 벗어나 무분별하게 계곡 트래킹을 하면서 희귀 식물 군락지까지 훼손되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원한 계곡물과 울창한 원시림, 계곡 트래킹 장소로 이름난 아침가리 계곡입니다.

예약 없이 누구나 찾을 수 있어 많을 때는 하루 2천 명 넘는 인파가 계곡을 찾습니다.

<녹취> 환경 감시원 : "올 때 쓰레기 좀 다 수거해 오세요? 네?"

길이 6.6km에 이르는 이 빼어난 장관의 계곡에 쓰레기가 넘쳐납니다.

장화며 플라스틱 생수병 등 갖가지 쓰레기가 버려져 있습니다.

눈에 잘 안 띄는 바위 사이사이, 잠시 쉴만한 곳엔 어김없이 쓰레기가 쌓여 있습니다.

<인터뷰> 이신구(인제군 환경 감시원) : "취사 행위하고 낚시하고, 그 많은 것을 다 버리고 갑니다."

탐방로를 벗어난 무분별한 산행도 늘면서 보존 가치가 높은 희귀 식물도 짓밟혀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트랙킹이 끝나는 지점 곳곳에는 이처럼 불을 피워 요리를 한 흔적도 많습니다.

아침가리계곡 주변은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어 취사와 야영이 엄격히 금지된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과태료가 부과된 적은 없습니다.

<인터뷰>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계곡 쪽에 대해서 단속도 계속 하는데요. 저희가 인원이 부족하다 보니까..."

보다 못한 마을 주민들은 아침가리 계곡 보호를 위해 탐방객 수를 제한할 수 있는 예약 탐방제 시행을 산림청에 건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아침가리계곡, 쓰레기·무분별 산행에 ‘몸살’
    • 입력 2016.09.23 (17:11)
    • 수정 2016.09.23 (17:21)
    뉴스 5
아침가리계곡, 쓰레기·무분별 산행에 ‘몸살’
<앵커 멘트>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강원도 인제 아침가리계곡 주변이 탐방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정된 탐방로를 벗어나 무분별하게 계곡 트래킹을 하면서 희귀 식물 군락지까지 훼손되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원한 계곡물과 울창한 원시림, 계곡 트래킹 장소로 이름난 아침가리 계곡입니다.

예약 없이 누구나 찾을 수 있어 많을 때는 하루 2천 명 넘는 인파가 계곡을 찾습니다.

<녹취> 환경 감시원 : "올 때 쓰레기 좀 다 수거해 오세요? 네?"

길이 6.6km에 이르는 이 빼어난 장관의 계곡에 쓰레기가 넘쳐납니다.

장화며 플라스틱 생수병 등 갖가지 쓰레기가 버려져 있습니다.

눈에 잘 안 띄는 바위 사이사이, 잠시 쉴만한 곳엔 어김없이 쓰레기가 쌓여 있습니다.

<인터뷰> 이신구(인제군 환경 감시원) : "취사 행위하고 낚시하고, 그 많은 것을 다 버리고 갑니다."

탐방로를 벗어난 무분별한 산행도 늘면서 보존 가치가 높은 희귀 식물도 짓밟혀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트랙킹이 끝나는 지점 곳곳에는 이처럼 불을 피워 요리를 한 흔적도 많습니다.

아침가리계곡 주변은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어 취사와 야영이 엄격히 금지된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과태료가 부과된 적은 없습니다.

<인터뷰>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계곡 쪽에 대해서 단속도 계속 하는데요. 저희가 인원이 부족하다 보니까..."

보다 못한 마을 주민들은 아침가리 계곡 보호를 위해 탐방객 수를 제한할 수 있는 예약 탐방제 시행을 산림청에 건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