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한마디 남기고 떠난 경찰관…약촌 오거리의 진실은
16년 전 진실은 영원히 묻힐 것인가.경찰 수사의 불법성이 일부 드러나면서 재심 청구가 받아 들여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클린턴vs트럼프] 당신이 놓친 순간!
첫 TV토론을 끝내고 트럼프가 무대에서 내려와 한 말은? "그래, 힐러리가 잘 했어. (Yeah, she did a good job)" ABC7 뉴스 앵커 겸 기자인 조리 랜드가, 무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신입사원 이력서 ‘경력 사항’ 먼저 본다”
입력 2016.09.23 (17:25) | 수정 2016.09.23 (17:2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신입사원 이력서 ‘경력 사항’ 먼저 본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업들이 신입사원 이력서를 검토할 때 가장 먼저 보는 항목이 '경력사항'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기업 채용담당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가장 먼저 보는 항목으로 45.7%가 경력사항을 꼽았고 이력서 사진 11.9%, 지원 직무 분야 11.3%, 전공 5.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 “신입사원 이력서 ‘경력 사항’ 먼저 본다”
    • 입력 2016.09.23 (17:25)
    • 수정 2016.09.23 (17:29)
    뉴스 5
“신입사원 이력서 ‘경력 사항’ 먼저 본다”
기업들이 신입사원 이력서를 검토할 때 가장 먼저 보는 항목이 '경력사항'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기업 채용담당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가장 먼저 보는 항목으로 45.7%가 경력사항을 꼽았고 이력서 사진 11.9%, 지원 직무 분야 11.3%, 전공 5.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