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정 청탁 금지법 오늘 시행…“부패 관행 끊자”
부정 청탁 금지법 오늘 시행…“부패 관행 끊자”
 오늘부터 정부 부처들은 부처별 실정에 맞게 마련해 둔 매뉴얼에 따라 공식 행사등을 진행하게...
재벌 식당⑦ ‘대기업 규제하나마나’…반경 100m의 비밀
‘대기업 규제하나마나’…반경 100m의 비밀
서울과 수도권의 전철역 노선도를 보면 1 ~ 9호선 전철역 414개(환승역 중복 계산)가 설치돼 있습니다. 여기에 분당선, 신분당선, 인천 지하철 1·2호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동료가 따돌려…’ 일하던 공장 두차례 불 지른 30대 구속
입력 2016.09.23 (18:32) 인터넷 뉴스
경기 포천경찰서는 23일 자신이 일하던 공장에 두 차례 불을 질러 재산 피해를 준 혐의(일반건조물방화)로 김모(37)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18일 오전 6시 30분쯤 포천시 소흘읍의 한 섬유공장 원단창고에 불을 질러 3억3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일에도 같은 공장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같은 공장에서 잇따라 불이 나자 방화를 의심하고 현장 탐문조사를 통해 김씨를 체포했다. 일정한 집 없이 주로 공장 기숙사에서 생활해온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두 달 전까지 일하던 공장에서 직장 동료들이 따돌려 화가 나서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 ‘동료가 따돌려…’ 일하던 공장 두차례 불 지른 30대 구속
    • 입력 2016.09.23 (18:32)
    인터넷 뉴스
경기 포천경찰서는 23일 자신이 일하던 공장에 두 차례 불을 질러 재산 피해를 준 혐의(일반건조물방화)로 김모(37)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18일 오전 6시 30분쯤 포천시 소흘읍의 한 섬유공장 원단창고에 불을 질러 3억3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일에도 같은 공장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같은 공장에서 잇따라 불이 나자 방화를 의심하고 현장 탐문조사를 통해 김씨를 체포했다. 일정한 집 없이 주로 공장 기숙사에서 생활해온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두 달 전까지 일하던 공장에서 직장 동료들이 따돌려 화가 나서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