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법 강화했지만’…때리고 성추행하고 항공기내 불법행위 증가
[단독] ‘비행기가 위험해’…기내 폭행·소란·성추행 급증
A 씨는 올해 6월 태국 방콕에서 인천으로 오는 국제선 항공기에서 승무원을 성희롱 했다가 공항...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28일부터 발효되는 김영란법은 학교 현장의 풍경을 완전히 바꿔 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란법을 적용하면 학부모(학생)와 교사 간에 이뤄지던 의례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실종’ 류정민 군 공개수사…수배 전단 배포
입력 2016.09.23 (19:05) | 수정 2016.09.23 (19:1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실종’ 류정민 군 공개수사…수배 전단 배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에서 발생한 모녀 변사와 아들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실종된 류정민 군에 대한 수배전단을 배포했습니다.

경찰은 류군에 대한 수색을 강화하고 있지만 행적을 추정할 단서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실종된 11살 류정민 군을 찾는 수배전단을 배포하고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류 군은 키 140 센티미터의 보통 체형으로, 갸름한 얼굴에 바가지 머리를 하고 있습니다.

실종 당시에는 파란색 소매가 달린 흰색 티셔츠와 긴 바지에 모자를 쓰고 있었습니다.

류 군은 지난 15일 어머니와 함께 집을 나가는 모습이 아파트 CCTV에 마지막으로 찍힌 뒤 9일째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류 군의 어머니 52살 조 모 씨는 지난 20일 경북 고령군 낙동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조 씨의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 이튿날 아파트를 수색하다 베란다 붙박이장에서 조 씨의 큰 딸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큰 딸 26살 류 씨는 백골 상태로, 이불과 비닐에 싸여 있었습니다.

이 아파트 식탁에선 어린이 필체로 자신이 죽으면 아끼는 물건을 가난한 사람에게 나눠 주라고 적은 글이 발견됐습니다.

<녹취> 양희성(대구수성경찰서 형사과장) : "현재까지 실종자의 행적을 확인할 만한 단서가 포착되지 않아서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민들의 제보를 얻고자 공개수배 전단지를 배포하게 되었습니다."

경찰은 오늘도 교육청과 소방 인력 등 400여 명을 투입해 조 씨의 집 주변과 낙동강변을 집중 수색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실종’ 류정민 군 공개수사…수배 전단 배포
    • 입력 2016.09.23 (19:05)
    • 수정 2016.09.23 (19:12)
    뉴스 7
‘실종’ 류정민 군 공개수사…수배 전단 배포
<앵커 멘트>

대구에서 발생한 모녀 변사와 아들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실종된 류정민 군에 대한 수배전단을 배포했습니다.

경찰은 류군에 대한 수색을 강화하고 있지만 행적을 추정할 단서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실종된 11살 류정민 군을 찾는 수배전단을 배포하고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류 군은 키 140 센티미터의 보통 체형으로, 갸름한 얼굴에 바가지 머리를 하고 있습니다.

실종 당시에는 파란색 소매가 달린 흰색 티셔츠와 긴 바지에 모자를 쓰고 있었습니다.

류 군은 지난 15일 어머니와 함께 집을 나가는 모습이 아파트 CCTV에 마지막으로 찍힌 뒤 9일째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류 군의 어머니 52살 조 모 씨는 지난 20일 경북 고령군 낙동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조 씨의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 이튿날 아파트를 수색하다 베란다 붙박이장에서 조 씨의 큰 딸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큰 딸 26살 류 씨는 백골 상태로, 이불과 비닐에 싸여 있었습니다.

이 아파트 식탁에선 어린이 필체로 자신이 죽으면 아끼는 물건을 가난한 사람에게 나눠 주라고 적은 글이 발견됐습니다.

<녹취> 양희성(대구수성경찰서 형사과장) : "현재까지 실종자의 행적을 확인할 만한 단서가 포착되지 않아서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민들의 제보를 얻고자 공개수배 전단지를 배포하게 되었습니다."

경찰은 오늘도 교육청과 소방 인력 등 400여 명을 투입해 조 씨의 집 주변과 낙동강변을 집중 수색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