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죽음 직전 기적의 발가락 ‘움찔’로 살아나다
영국의 한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여성이 생명유지장치를 떼기 직전에 발가락을 움직여 살아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시의원·공무원 ‘주먹다짐’…이유가 뭐기에?
입력 2016.09.23 (19:08) | 수정 2016.09.23 (19:1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시의원·공무원 ‘주먹다짐’…이유가 뭐기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 제천에서 시청 국장과 시의원이 술을 함께마시다 주먹다짐이 벌어져 둘 다 다쳤습니다.

술자리는, 제천시가 제출했다가 사실상 부결된 조례 개정안의 원안 통과를 부탁하기 위해 시청 국장이 제안해 마련됐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제천시 홍 모 의원과 공무원 3명이 함께한 저녁식사.

2시간 뒤 근처 주점으로 이어진 술자리에서 홍 의원과 이 모 국장 사이에 언쟁이 벌어졌습니다.

술잔을 깨는 등 안에서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두 사람은 밖으로 나와 이 대로변에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홍 의원은 코뼈가 부러지는 등 얼굴을 크게 다쳤고, 이 국장은 뇌진탕 증세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 주변 상인 : "언성이... 오시고 나서 한참 지난 다음에 누가 왔을때 좀 이따 언성이 났어요."

사건의 발단은 제천시가 창작 스토리 클러스터 사업을 위해 의회에 제출했지만 상임위를 수정 통과한 조례 개정안.

이 국장이 원안 처리를 부탁하며 서명을 요구하다 싸움으로 번졌습니다.

<녹취> 홍00(의원) : "서류 봉투를 가지고 와서 서명을 해달라... (저는) 지금 하고 있는 방식과 행위는 의회의 원칙에도 맞지 않다 그래서 거부를 한거죠."

<녹취> 이00(국장) : "어떻게 공무원이 의원한테 해달라고 겁박을 하겠어요, 말도 안되지. 저희가 읍소하는 수준이었지."

제천시의회는 이번 사태는 시민에 대한 폭거라며, 시장이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국장은 홍 의원에게 전화로 사과를 했고, 제천시는 진상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시의원·공무원 ‘주먹다짐’…이유가 뭐기에?
    • 입력 2016.09.23 (19:08)
    • 수정 2016.09.23 (19:14)
    뉴스 7
시의원·공무원 ‘주먹다짐’…이유가 뭐기에?
<앵커 멘트>

충북 제천에서 시청 국장과 시의원이 술을 함께마시다 주먹다짐이 벌어져 둘 다 다쳤습니다.

술자리는, 제천시가 제출했다가 사실상 부결된 조례 개정안의 원안 통과를 부탁하기 위해 시청 국장이 제안해 마련됐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제천시 홍 모 의원과 공무원 3명이 함께한 저녁식사.

2시간 뒤 근처 주점으로 이어진 술자리에서 홍 의원과 이 모 국장 사이에 언쟁이 벌어졌습니다.

술잔을 깨는 등 안에서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두 사람은 밖으로 나와 이 대로변에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홍 의원은 코뼈가 부러지는 등 얼굴을 크게 다쳤고, 이 국장은 뇌진탕 증세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 주변 상인 : "언성이... 오시고 나서 한참 지난 다음에 누가 왔을때 좀 이따 언성이 났어요."

사건의 발단은 제천시가 창작 스토리 클러스터 사업을 위해 의회에 제출했지만 상임위를 수정 통과한 조례 개정안.

이 국장이 원안 처리를 부탁하며 서명을 요구하다 싸움으로 번졌습니다.

<녹취> 홍00(의원) : "서류 봉투를 가지고 와서 서명을 해달라... (저는) 지금 하고 있는 방식과 행위는 의회의 원칙에도 맞지 않다 그래서 거부를 한거죠."

<녹취> 이00(국장) : "어떻게 공무원이 의원한테 해달라고 겁박을 하겠어요, 말도 안되지. 저희가 읍소하는 수준이었지."

제천시의회는 이번 사태는 시민에 대한 폭거라며, 시장이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국장은 홍 의원에게 전화로 사과를 했고, 제천시는 진상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