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법원, 故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경찰 물대포’ 故 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재판부가 고 백남기 씨에 대한 압수수색 검증 영장, 즉 부검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영장 심사는 3시간 만에 기각을 결정했지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라면 상무’ 해임한 사장, 골프장 갑질 논란 피소
입력 2016.09.23 (19:43) 인터넷 뉴스
기내 갑질 논란, 일명 '라면 상무'를 해임한 대기업 전 대표가 골프장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고소됐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골프장 직원 25살 김 모 씨가 포스코에너지 전 대표 64살 오 모 씨를 22일 폭행 혐의로 고소해 조사 중이다.

김 씨는 고소장에서, 지난 16일 충북 단양군 모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항의하는 오 씨를 말리는 과정에서, 오 씨에게 귀를 거칠게 잡히는 등 폭행과 욕설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 씨는 심한 말을 한 건 맞지만, 폭행은 없었다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씨는 포스코에너지 사장이던 지난 2013년, 비행기에서 라면이 익지 않았다며 회사 상무가 여승무원을 폭행한 갑질 논란이 일자, 해당 상무를 해임했다.
  • ‘라면 상무’ 해임한 사장, 골프장 갑질 논란 피소
    • 입력 2016.09.23 (19:43)
    인터넷 뉴스
기내 갑질 논란, 일명 '라면 상무'를 해임한 대기업 전 대표가 골프장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고소됐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골프장 직원 25살 김 모 씨가 포스코에너지 전 대표 64살 오 모 씨를 22일 폭행 혐의로 고소해 조사 중이다.

김 씨는 고소장에서, 지난 16일 충북 단양군 모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항의하는 오 씨를 말리는 과정에서, 오 씨에게 귀를 거칠게 잡히는 등 폭행과 욕설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 씨는 심한 말을 한 건 맞지만, 폭행은 없었다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씨는 포스코에너지 사장이던 지난 2013년, 비행기에서 라면이 익지 않았다며 회사 상무가 여승무원을 폭행한 갑질 논란이 일자, 해당 상무를 해임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