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체리피커’와 ‘호갱’, 그리고 단통법
‘체리피커’와 ‘호갱’, 그리고 단통법
케익에 장식된 체리만 쏙 빼먹는 사람을 뜻하는 체리 피커(Cherry picker). 우리말로 얌체족 또는 알뜰족 쯤으로 쓰이는데, 마케팅 분야에서는 업체가 제공하는...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결혼식 살린 시리아 난민 재단사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입은 여성이 길거리에 나와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아주 다급해 보였죠."이 여성에게 도데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캐나다 온타리오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男 배구, 호주 완파…AVC컵 2연승
입력 2016.09.23 (20:15) 연합뉴스
-유망주로 꾸린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서 2연승을 거뒀다.

김남성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태국 나콘빠톰에서 열린 제5회 AVC컵 조별예선 B조 2차전에서 호주를 세트 스코어 3-0(26-24 30-28 25-22)으로 눌렀다.

전날 일본에 2-3,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호주마저 누르며 기분 좋게 연승을 이어갔다.

1세트 출발은 불안했다.

황경민(경기대)과 한성정(홍익대)의 공격이 호주의 장신 군단에 막혔고 라이트 조재성(경기대)도 실수를 범해 10-13으로 끌려갔다.

하지만 1세트 중반부터 황경민의 시간 차와 한성정의 오픈 공격이 살아나면서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20-21에서 김재휘(현대캐피탈)의 블로킹과 황경민의 서브에이스, 이승원(현대캐피탈)의 블로킹이 터져 나오며 23-21로 앞섰다.

한국의 서브 범실과 호주의 서브 득점이 엇갈려 듀스에 돌입했고 정준혁(성균관대)의 속공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뒤 1세트 중반 교체로 들어온 고교생 라이트 임동혁(제천산업고)이 후위 공격을 성공해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더 치열했다. 하지만 한국이 집중력에서 앞섰다.

듀스가 이어졌고 28-28에서 황경민의 시간 차로 한 점 앞서간 한국이 한성정의 연타로 세트를 끝냈다.

3세트는 수월했다. 일본전에서 맹활약한 김인혁(경남과기대)이 3세트 초반 8점 중 혼자 4점을 뽑아냈다.

김인혁이 라이트에서 뚜렷한 존재감을 뽐내면서 황경민과 한성정도 한결 편안하게 공격에 나섰다.

한국은 3세트 내내 호주에 앞섰고 25-22로 세트를 따내며 일찍 경기를 끝냈다.

김남성 감독은 경기 뒤 "확실히 일본전 이후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겼고, 볼 하나를 아낄 수 있는 능력이 향상된 모습이다"라고 총평했다.

한국은 24일 이란과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 男 배구, 호주 완파…AVC컵 2연승
    • 입력 2016.09.23 (20:15)
    연합뉴스
-유망주로 꾸린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서 2연승을 거뒀다.

김남성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태국 나콘빠톰에서 열린 제5회 AVC컵 조별예선 B조 2차전에서 호주를 세트 스코어 3-0(26-24 30-28 25-22)으로 눌렀다.

전날 일본에 2-3,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호주마저 누르며 기분 좋게 연승을 이어갔다.

1세트 출발은 불안했다.

황경민(경기대)과 한성정(홍익대)의 공격이 호주의 장신 군단에 막혔고 라이트 조재성(경기대)도 실수를 범해 10-13으로 끌려갔다.

하지만 1세트 중반부터 황경민의 시간 차와 한성정의 오픈 공격이 살아나면서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20-21에서 김재휘(현대캐피탈)의 블로킹과 황경민의 서브에이스, 이승원(현대캐피탈)의 블로킹이 터져 나오며 23-21로 앞섰다.

한국의 서브 범실과 호주의 서브 득점이 엇갈려 듀스에 돌입했고 정준혁(성균관대)의 속공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뒤 1세트 중반 교체로 들어온 고교생 라이트 임동혁(제천산업고)이 후위 공격을 성공해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더 치열했다. 하지만 한국이 집중력에서 앞섰다.

듀스가 이어졌고 28-28에서 황경민의 시간 차로 한 점 앞서간 한국이 한성정의 연타로 세트를 끝냈다.

3세트는 수월했다. 일본전에서 맹활약한 김인혁(경남과기대)이 3세트 초반 8점 중 혼자 4점을 뽑아냈다.

김인혁이 라이트에서 뚜렷한 존재감을 뽐내면서 황경민과 한성정도 한결 편안하게 공격에 나섰다.

한국은 3세트 내내 호주에 앞섰고 25-22로 세트를 따내며 일찍 경기를 끝냈다.

김남성 감독은 경기 뒤 "확실히 일본전 이후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겼고, 볼 하나를 아낄 수 있는 능력이 향상된 모습이다"라고 총평했다.

한국은 24일 이란과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