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졌다
노부부만 남은 농가, 농임어업 300만 명도 무너져
농업과 임업, 어업에 종사하는 농림어업 인구가 처음으로 300만 명 미만으로 덜어졌다. 더구나...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주 4일 근무제’ 도입하는 일본 기업…왜?
일본의 포털사이트인 야후 재팬이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직장인이라면 이게 무슨 꿈 같은 얘긴가, 하시겠죠? 일본 내에서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안전처 지진계측기 600개, 기상청과 연동 안돼 ISSUE
입력 2016.09.23 (21:19) | 수정 2016.09.24 (09:58) 뉴스 9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안전처 지진계측기 600개, 기상청과 연동 안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처럼 부족한 지진의 진도 관련 정보를 얻으려면 측정 데이터가 쌓이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그런데 이미 국민안전처는 전국에 580여 개의 지진 계측기를 설치해놓고도 기상청과는 공유를 하지 않아, 중요한 정보가 버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차정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청에 설치된 지진동 가속도 계측기, 진동을 측정해 피해정도와 위험도를 분석합니다.

보시는 화면은 지진 계측기가 측정하고 있는 흔들림의 정도입니다.

지하부터 상층까지 진동의 흐름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국민안전처로 전송합니다.

국비가 100억이상 투입된 국민안전처의 지진계측기는 580여 개, 내년까지 200여 개를 더 설치할 계획입니다.

기상청의 지진 관측장비 206개보다 훨씬 많은데다, 실제 진동을 측정하는만큼 진도 분석에도 유용합니다.

<인터뷰> 지헌철(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 : "기상청이나 지질자원연구원의 관측망을 한층 보충해줄 수 있고 오히려 더 상세히 더 빨리 알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정보는 국민안전처로만 들어가고, 지진 관측 주관기관인 기상청으로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설치 목적이 다르다는 겁니다.

<녹취> 국민안전처 관계자(음성변조) : "기상청은 지진의 발생 위치와 규모를 정확히 관측하는게 목적이고 국민안전처에서는 재난관리 목적으로 설치해서..."

지진 대책에서 가장 기초적인 계측정보.

그러나 국민안전처의 지진계측시스템은 충분히 활용도 못하고 있는데다 지난해 감사원에서 자료전송 오류, 관리감독 부실 지적까지 받았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안전처 지진계측기 600개, 기상청과 연동 안돼
    • 입력 2016.09.23 (21:19)
    • 수정 2016.09.24 (09:58)
    뉴스 9
안전처 지진계측기 600개, 기상청과 연동 안돼
<앵커 멘트>

이처럼 부족한 지진의 진도 관련 정보를 얻으려면 측정 데이터가 쌓이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그런데 이미 국민안전처는 전국에 580여 개의 지진 계측기를 설치해놓고도 기상청과는 공유를 하지 않아, 중요한 정보가 버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차정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청에 설치된 지진동 가속도 계측기, 진동을 측정해 피해정도와 위험도를 분석합니다.

보시는 화면은 지진 계측기가 측정하고 있는 흔들림의 정도입니다.

지하부터 상층까지 진동의 흐름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국민안전처로 전송합니다.

국비가 100억이상 투입된 국민안전처의 지진계측기는 580여 개, 내년까지 200여 개를 더 설치할 계획입니다.

기상청의 지진 관측장비 206개보다 훨씬 많은데다, 실제 진동을 측정하는만큼 진도 분석에도 유용합니다.

<인터뷰> 지헌철(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 : "기상청이나 지질자원연구원의 관측망을 한층 보충해줄 수 있고 오히려 더 상세히 더 빨리 알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정보는 국민안전처로만 들어가고, 지진 관측 주관기관인 기상청으로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설치 목적이 다르다는 겁니다.

<녹취> 국민안전처 관계자(음성변조) : "기상청은 지진의 발생 위치와 규모를 정확히 관측하는게 목적이고 국민안전처에서는 재난관리 목적으로 설치해서..."

지진 대책에서 가장 기초적인 계측정보.

그러나 국민안전처의 지진계측시스템은 충분히 활용도 못하고 있는데다 지난해 감사원에서 자료전송 오류, 관리감독 부실 지적까지 받았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