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경찰 물대포’ 백남기 씨 끝내 숨져…부검 놓고 대립
‘경찰 물대포’ 백남기 씨 숨져…부검 놓고 대립
 지난해 11월 열린 '제1차 민중총궐기' 집회. 이 집회에 참가했던 백남기씨는 경찰이 쏜 물대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머리 감싸고 재빨리”…초등생 지진 대피 훈련 ISSUE
입력 2016.09.23 (21:20) | 수정 2016.09.24 (10:01) 뉴스 9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머리 감싸고 재빨리”…초등생 지진 대피 훈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지진이 났을 때, 경북 지역의 일부 학교는 자율학습을 계속하는 등, 대처를 제대로 하지 못한 곳이 많았습니다.

재난상황의 대피 요령을, 몸으로 체득하기 위한 지속적인 훈련이 절실하게 필요한데요,

한 초등학교의 지진 대피 훈련을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업 중인 교실에 지진 발생 경보가 방송됩니다.

<녹취> "현재 수도권 북부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학생들은 책상 밑으로 피하고, 화재에 대비해 교실 전등도 모두 꺼집니다.

운동장 대피령이 떨어지자, 책가방으로 머리를, 손수건으로는 입과 코를 감싼 뒤 복도를 빠져나갑니다.

건물, 담벼락 등 붕괴 위험물을 피해, 운동장 가운데로 전교생 700명이 대피하는데 걸린 시간은 4분입니다.

<인터뷰> 박준성·김태훈(초등학생 4학년) : "(대피 훈련을) 작년 3번, 1학기 때 2번 했습니다. 지진이 났을 때 대처 방법을 잘 알게됐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교육부는 학교 안전교육을 의무화했고, 올해 초 지진 대피 매뉴얼도 배포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12일, 경북 지역에 지진이 발행했을 때 상당수 학교가 우왕좌왕했습니다.

대피나 하교 조치가 없었던 것은 물론, 안내방송 조차 안 한 학교도 11곳에 달했습니다.

<인터뷰> 서석영(서울 송중초 교장) : "행사성으로 몇 달에 한 번 씩 교육해서는 안 되고 어렸을 때부터 차분히 체험형으로 안전교육을 인지할 수 있는 교육체계가 전반적으로 돼서..."

재난 상황에 대비한 지속적인 현장 교육과 실제 상황에 맞춘 구체적 대응 매뉴얼 재정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머리 감싸고 재빨리”…초등생 지진 대피 훈련
    • 입력 2016.09.23 (21:20)
    • 수정 2016.09.24 (10:01)
    뉴스 9
“머리 감싸고 재빨리”…초등생 지진 대피 훈련
<앵커 멘트>

이번 지진이 났을 때, 경북 지역의 일부 학교는 자율학습을 계속하는 등, 대처를 제대로 하지 못한 곳이 많았습니다.

재난상황의 대피 요령을, 몸으로 체득하기 위한 지속적인 훈련이 절실하게 필요한데요,

한 초등학교의 지진 대피 훈련을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업 중인 교실에 지진 발생 경보가 방송됩니다.

<녹취> "현재 수도권 북부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학생들은 책상 밑으로 피하고, 화재에 대비해 교실 전등도 모두 꺼집니다.

운동장 대피령이 떨어지자, 책가방으로 머리를, 손수건으로는 입과 코를 감싼 뒤 복도를 빠져나갑니다.

건물, 담벼락 등 붕괴 위험물을 피해, 운동장 가운데로 전교생 700명이 대피하는데 걸린 시간은 4분입니다.

<인터뷰> 박준성·김태훈(초등학생 4학년) : "(대피 훈련을) 작년 3번, 1학기 때 2번 했습니다. 지진이 났을 때 대처 방법을 잘 알게됐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교육부는 학교 안전교육을 의무화했고, 올해 초 지진 대피 매뉴얼도 배포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12일, 경북 지역에 지진이 발행했을 때 상당수 학교가 우왕좌왕했습니다.

대피나 하교 조치가 없었던 것은 물론, 안내방송 조차 안 한 학교도 11곳에 달했습니다.

<인터뷰> 서석영(서울 송중초 교장) : "행사성으로 몇 달에 한 번 씩 교육해서는 안 되고 어렸을 때부터 차분히 체험형으로 안전교육을 인지할 수 있는 교육체계가 전반적으로 돼서..."

재난 상황에 대비한 지속적인 현장 교육과 실제 상황에 맞춘 구체적 대응 매뉴얼 재정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