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종업원도 사람!”…‘갑질’ 손님 주의보
  말 그대로 동네북이 된 종업원들. 막말도 다반사입니다. 백화점 손님 : "지나가다가 나 마주치면 그때도 죄송하다고 하게 내 얼굴 똑바로 외워." 결국...
지진 때 119 ‘단순 문의’ 폭주…가능한 ‘자제’
지진 때 119 ‘단순 문의’ 폭주…가능한 ‘자제’
 규모 4.5 여진이 일어난 지난 19일, 부산 소방본부. 119 신고전화 : "아까..뭐..속보 나오는데, 계속...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유엔 회원국 박탈 가능?…“거론 자체가 효과”
입력 2016.09.23 (21:34) 인터넷 뉴스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北 유엔 회원국 박탈 가능?…“거론 자체가 효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유엔은 회원국에 대해 '자격 정지'나 '제명' 조치를 할 수 있습니다.

먼저, 문제 행위로 인해 유엔 안보리의 예방 또는 강제 조치의 대상이 된 회원국에 대해 권리와 특권을 정지시킬 수 있습니다.

유엔 헌장의 원칙을 지속적으로 위반하는 회원국은 제명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제재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권고를 거쳐, 유엔 총회에서 투표 회원국 3분의 2의 찬성을 얻어야 실행됩니다.

문제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중국과 러시아입니다.

한 개 상임이사국만 반대해도 안 되기 때문에 실제 북한을 유엔에서 퇴출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그렇더라도 윤병세 장관의 이번 언급은 또 다른 차원의 대북 압박으로 국제사회에 다시 한 번 북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시키는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녹취> 이기범(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북한이 상습적으로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것을 국제사회에 명확히 부각하고, 대북압박을 계속적으로 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엔 역사상 자격을 박탈 당한 회원국은 아직 없습니다.

하지만 안보리 제재를 비웃으며 끊임없이 도발을 일삼는 북한에 대해 이번 만큼은 유엔이 본 때를 보여줘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北 유엔 회원국 박탈 가능?…“거론 자체가 효과”
    • 입력 2016.09.23 (21:34)
    인터넷 뉴스
北 유엔 회원국 박탈 가능?…“거론 자체가 효과”
유엔은 회원국에 대해 '자격 정지'나 '제명' 조치를 할 수 있습니다.

먼저, 문제 행위로 인해 유엔 안보리의 예방 또는 강제 조치의 대상이 된 회원국에 대해 권리와 특권을 정지시킬 수 있습니다.

유엔 헌장의 원칙을 지속적으로 위반하는 회원국은 제명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제재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권고를 거쳐, 유엔 총회에서 투표 회원국 3분의 2의 찬성을 얻어야 실행됩니다.

문제는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중국과 러시아입니다.

한 개 상임이사국만 반대해도 안 되기 때문에 실제 북한을 유엔에서 퇴출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그렇더라도 윤병세 장관의 이번 언급은 또 다른 차원의 대북 압박으로 국제사회에 다시 한 번 북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시키는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녹취> 이기범(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북한이 상습적으로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것을 국제사회에 명확히 부각하고, 대북압박을 계속적으로 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유엔 역사상 자격을 박탈 당한 회원국은 아직 없습니다.

하지만 안보리 제재를 비웃으며 끊임없이 도발을 일삼는 북한에 대해 이번 만큼은 유엔이 본 때를 보여줘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