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영광 ‘가스 냄새’…유독물질 방출 30대 검거
어제 새벽부터 전남 영광 주민들은 원인 모를 가스냄새로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주민 여러분께서는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통행료 ‘주말할증제’ 도로공사 배만 불려
통행료 ‘주말할증제’ 도로공사 배만 불려
승용차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평일 고속도로 통행요금은 2만백 원입니다. 하지만 주말에는 다릅니다. "(주말엔) 5% 더 추가 받아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北, 美 전략 폭격기 비행에 “서울 잿더미” 위협
입력 2016.09.23 (21:36) | 수정 2016.09.23 (22:4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北, 美 전략 폭격기 비행에 “서울 잿더미” 위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고, 괌을 없애겠다고 협박하고 나섰습니다.

B-1B의 출격과 북 수뇌부 섬멸 작전에, 북한이 극언을 서슴지 않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략핵폭격기 B-1B의 전례없는 군사분계선 근접 비행 하룻만에 인민군 총참모부가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자신들의 미사일 도발이나 5차 핵실험으로 인한 군사적 긴장고조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괌을 없애버리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어제/22일) : "만약 미제가 B-1B 따위를 계속 우리 상공에 끌어들이며 군사적도발의 위험도수를 높인다면 우리는 도발의 본거지 괌도를 아예 지구상에서 없애 버리고 말것이다."

북 수뇌부에 대한 우리 군의 대량응징보복 작전계획에 대해서는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겠다고 협박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어제) : "북 수뇌부 제거 망동은 청와대의 완전궤멸과 서울 재더미만을 초래케 할것이며..."

정부는 북한의 '서울 잿더미' 발언이 적반하장이라는 입장입니다.

<녹취>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서울 잿더미'와 같은 극단적인 용어로서 우리를 위협하는 것 자체가 적반하장이다 라고 보고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북한이 추가도발을 감행할 경우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北, 美 전략 폭격기 비행에 “서울 잿더미” 위협
    • 입력 2016.09.23 (21:36)
    • 수정 2016.09.23 (22:46)
    뉴스 9
北, 美 전략 폭격기 비행에 “서울 잿더미” 위협
<앵커 멘트>

북한이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고, 괌을 없애겠다고 협박하고 나섰습니다.

B-1B의 출격과 북 수뇌부 섬멸 작전에, 북한이 극언을 서슴지 않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략핵폭격기 B-1B의 전례없는 군사분계선 근접 비행 하룻만에 인민군 총참모부가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자신들의 미사일 도발이나 5차 핵실험으로 인한 군사적 긴장고조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괌을 없애버리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어제/22일) : "만약 미제가 B-1B 따위를 계속 우리 상공에 끌어들이며 군사적도발의 위험도수를 높인다면 우리는 도발의 본거지 괌도를 아예 지구상에서 없애 버리고 말것이다."

북 수뇌부에 대한 우리 군의 대량응징보복 작전계획에 대해서는 서울을 잿더미로 만들겠다고 협박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어제) : "북 수뇌부 제거 망동은 청와대의 완전궤멸과 서울 재더미만을 초래케 할것이며..."

정부는 북한의 '서울 잿더미' 발언이 적반하장이라는 입장입니다.

<녹취>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서울 잿더미'와 같은 극단적인 용어로서 우리를 위협하는 것 자체가 적반하장이다 라고 보고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북한이 추가도발을 감행할 경우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