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법원, 故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경찰 물대포’ 故 백남기 씨 부검 영장 기각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재판부가 고 백남기 씨에 대한 압수수색 검증 영장, 즉 부검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영장 심사는 3시간 만에 기각을 결정했지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식도에 구멍까지…건전지 삼킴 사고 ‘치명적’
입력 2016.09.23 (21:41) | 수정 2016.09.24 (10:01) 뉴스 9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식도에 구멍까지…건전지 삼킴  사고 ‘치명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에서는 최근, 유아들이 단추 모양의 납작한 건전지를 삼켰다가, 심각한 부상을 입거나, 심지어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서도 흔히 보는 이 건전지가, 습기와 닿으면 얼마나 위험한 지, 런던의 김덕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살배기 어린이의 x-레이 사진입니다.

식도 주변에 작고 동그란 물체가 선명합니다.

집 안에서 엄마가 한 눈을 파는 사이 체중계에서 동전 모양의 건전지를 떼어 내 삼킨 겁니다.

<인터뷰> 산토스(어린이 엄마) : "(체중계는) 내부에 건전지가 있다는 인식이 잘 안되는 리모컨 같은 거죠."

수술을 통해 3시간 만에 제거했지만 식도에 구멍이 나는 치명상을 입었습니다.

동전 모양의 건전지를 하나는 햄 위에, 하나는 햄 사이에 끼워넣자 곧바로 화학 작용이 시작됩니다.

수분과 만나 생긴 전류가 햄이 들썩일 정도로 가성소다를 분출시키더니 결국 2시간 만에 주변을 까맣게 태웠습니다.

<인터뷰> 크로스(전문의) : "건전지가 전자 장비를 작동시키듯 어린이 몸속에 들어가 (치명적인) 변화를 일으킵니다."

최근 영국에서 건전지를 삼킨 어린이 3명이 숨진 가운데 심각한 부상을 입는 어린이는 한 달에 한 명꼴로 발생합니다.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작고 동그란 건전지. 어린이 사고를 막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식도에 구멍까지…건전지 삼킴 사고 ‘치명적’
    • 입력 2016.09.23 (21:41)
    • 수정 2016.09.24 (10:01)
    뉴스 9
식도에 구멍까지…건전지 삼킴  사고 ‘치명적’
<앵커 멘트>

영국에서는 최근, 유아들이 단추 모양의 납작한 건전지를 삼켰다가, 심각한 부상을 입거나, 심지어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서도 흔히 보는 이 건전지가, 습기와 닿으면 얼마나 위험한 지, 런던의 김덕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살배기 어린이의 x-레이 사진입니다.

식도 주변에 작고 동그란 물체가 선명합니다.

집 안에서 엄마가 한 눈을 파는 사이 체중계에서 동전 모양의 건전지를 떼어 내 삼킨 겁니다.

<인터뷰> 산토스(어린이 엄마) : "(체중계는) 내부에 건전지가 있다는 인식이 잘 안되는 리모컨 같은 거죠."

수술을 통해 3시간 만에 제거했지만 식도에 구멍이 나는 치명상을 입었습니다.

동전 모양의 건전지를 하나는 햄 위에, 하나는 햄 사이에 끼워넣자 곧바로 화학 작용이 시작됩니다.

수분과 만나 생긴 전류가 햄이 들썩일 정도로 가성소다를 분출시키더니 결국 2시간 만에 주변을 까맣게 태웠습니다.

<인터뷰> 크로스(전문의) : "건전지가 전자 장비를 작동시키듯 어린이 몸속에 들어가 (치명적인) 변화를 일으킵니다."

최근 영국에서 건전지를 삼킨 어린이 3명이 숨진 가운데 심각한 부상을 입는 어린이는 한 달에 한 명꼴로 발생합니다.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작고 동그란 건전지. 어린이 사고를 막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