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법 강화했지만’…때리고 성추행하고 항공기내 불법행위 증가
[단독] ‘비행기가 위험해’…기내 폭행·소란·성추행 급증
A 씨는 올해 6월 태국 방콕에서 인천으로 오는 국제선 항공기에서 승무원을 성희롱 했다가 공항...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카네이션 한 송이도?…학교 현장의 김영란법
28일부터 발효되는 김영란법은 학교 현장의 풍경을 완전히 바꿔 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란법을 적용하면 학부모(학생)와 교사 간에 이뤄지던 의례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교통사고 방치된 노인들…보호구역 부족·허술
입력 2016.09.23 (21:47) | 수정 2016.09.24 (10:01) 생활안전
동영상영역 시작
교통사고 방치된 노인들…보호구역 부족·허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달리는 승용차 앞으로 정차된 차량 사이에서 70대 노인이 갑자기 튀어나옵니다.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이 노인 역시 달려오는 차량을 피하지 못합니다.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는 5년 사이 4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인터뷰> 원용표(83세) : "죽을 맛이죠. 지나가고 있으면 얼마나 답답한지 기어갈 수도 없고 뛰어갈 수도 없고. 속으로 그러죠. 당신들도 나이 먹어봐."

사망 사고로 이어진 경우도 많습니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13%인 노인의 교통사고 사망 비율은 39%나 됩니다.

<인터뷰> 이선우(경기남부경찰청 교통계장) : "(어르신들이) 젊었을 때 걷는 속도와 같을 것으로 생각하시고 그냥 도로를 횡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에는 반응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경찰은 주간 전조등 켜기 등 노인 안전 대책을 추진 중입니다.

그러나 노인보호구역은 여전히 크게 부족합니다.

전국 노인보호구역은 746곳. 어린이보호구역의 1/20 수준에 불과합니다.

이곳은 노인보호구역인데요.

보시다시피 길 양편에 차들이 쭉 주차돼있고, 저속 주행을 알리는 도로 표시도 훼손돼 잘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나종욱(71세) : "(인터뷰 앞부분은 보호구역 영상으로 덮임) "(노인)복지관이 있어서 이런 데는 주차하면 안 되거든. (길이 좁아서) 차들이 서로 빼달라고 싸우니 그 틈바구니를 노인들이 빠져나가야 해.."

관련 예산 대부분이 집중된 어린이보호구역과 비교하면 관리가 허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지난해 말 약 백억 원의 예산 투입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보호구역 한 곳을 만드는 데 5천만 원 이상이 들어 큰 효과를 보긴 어려운 형편입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교통사고 방치된 노인들…보호구역 부족·허술
    • 입력 2016.09.23 (21:47)
    • 수정 2016.09.24 (10:01)
    생활안전
교통사고 방치된 노인들…보호구역 부족·허술
  달리는 승용차 앞으로 정차된 차량 사이에서 70대 노인이 갑자기 튀어나옵니다.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이 노인 역시 달려오는 차량을 피하지 못합니다.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는 5년 사이 4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인터뷰> 원용표(83세) : "죽을 맛이죠. 지나가고 있으면 얼마나 답답한지 기어갈 수도 없고 뛰어갈 수도 없고. 속으로 그러죠. 당신들도 나이 먹어봐."

사망 사고로 이어진 경우도 많습니다.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13%인 노인의 교통사고 사망 비율은 39%나 됩니다.

<인터뷰> 이선우(경기남부경찰청 교통계장) : "(어르신들이) 젊었을 때 걷는 속도와 같을 것으로 생각하시고 그냥 도로를 횡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에는 반응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경찰은 주간 전조등 켜기 등 노인 안전 대책을 추진 중입니다.

그러나 노인보호구역은 여전히 크게 부족합니다.

전국 노인보호구역은 746곳. 어린이보호구역의 1/20 수준에 불과합니다.

이곳은 노인보호구역인데요.

보시다시피 길 양편에 차들이 쭉 주차돼있고, 저속 주행을 알리는 도로 표시도 훼손돼 잘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나종욱(71세) : "(인터뷰 앞부분은 보호구역 영상으로 덮임) "(노인)복지관이 있어서 이런 데는 주차하면 안 되거든. (길이 좁아서) 차들이 서로 빼달라고 싸우니 그 틈바구니를 노인들이 빠져나가야 해.."

관련 예산 대부분이 집중된 어린이보호구역과 비교하면 관리가 허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지난해 말 약 백억 원의 예산 투입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보호구역 한 곳을 만드는 데 5천만 원 이상이 들어 큰 효과를 보긴 어려운 형편입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